UPDATED. 2021-06-17 13:20 (목)
함평군 신광면 보전마을, 취약지 생활여건 개조 공모사업 선정
함평군 신광면 보전마을, 취약지 생활여건 개조 공모사업 선정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4.0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함평군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함평군은 2019년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공모사업에 신광면 보전마을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대통령 직속기구인 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 안전, 위생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생활 여건을 확충하는 주민 삶의 질 제고 사업이다.

위원회는 올해 공모를 통해 전국 102개 마을을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전남에서는 신광 보전마을을 비롯한 21개 마을이 최종 선정됐다. 군은 오는 6월부터 2021년까지 총 사업비 14억 2900만 원을 투입해 기반시설 구축, 주택정비, 환경개선 등을 추진한다.

특히 슬레이트 지붕으로 된 30년 이상의 주택이 즐비한데다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빈번히 발생하는 만큼 빈집 철거, 슬레이트 지붕 교체, 주택지 위험 경사지 보강 작업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사업추진에 내실을 기해 낙후된 마을을 살고 싶은 마을로 만들어내겠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에 도움이 되는 중앙공모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