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22:20 (일)
어플배달통 업계최초 수수료인하 및 4주년 이벤트
어플배달통 업계최초 수수료인하 및 4주년 이벤트
  • 최한기 기자
  • 승인 2014.04.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적인 경제침체에 우리나라도 예외일 수 없다. 소비자물가지수는 연일 오르는 등 경제사정은 어려워지고 있다. 그리고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진출로 인해 영세업자들의 부담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부족한 자본으로 인해, 별다른 홍보 및 마케팅을 할 수 없어 더 큰 어려움을 겪는다. 하지만,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주문할 수 있는 앱(‘배달통’, ‘배달의 민족’, ‘요기요’)이 개발되면서, 영세업자들의 경제사정은 한층 나아지는 듯 했다.

하지만, 배달어플 사용자들이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일부 업체에서 과도한 수수료와 끼워팔기식의 횡포로 인해서, 영세업자들이 또 다른 고통을 받고 있다. 특히나, 순수익이 30%미만인 영세업자들에게는 큰 부담이 되는게 현실이다.[‘배달통’ 11%(VAT포함), ‘배달의 민족’ 13.8%(VAT포함), ‘요기요’ 17~20%(VAT포함)]

 

인천시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김모(47세)씨는 “배달어플이 처음 생겼을 때 주문량이 늘고 가게 매출도 오르는 듯 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과도한 수수료 때문에 남는게 없다.”고 전했다.

영세업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배달어플 업체 중 한곳인 ‘배달통’에서 배달업계 최초로 수수료를 인하(8.8%. VAT포함/치킨ㆍ중식ㆍ한식ㆍ분식)를 실행했다. 기존에도 업계 최저 수수료인 11%였음에도 이번 인하를 결정하게 된 계기는 벤처기업으로 사업을 시작했기 때문에, 누구보다 영세상인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배달통 직원들이 발로 뛰며 개발한 모바일결제 시스템TTS(text to speech, 문자 음성 자동 변환기술)로 인해, 다른 어플처럼콜센터나 POS 같은 장비가 필요 없기 때문에 최저 수수료를 고수할 수 있다

배달어플‘배달통’ 김태훈사업본부장은 “과거에도 영세업자들을 위해 ‘소상공인과의 동고동락 프로젝트’로‘OK 캐쉬백’앱에도업체명이 함께 노출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도 할만큼, 영세상인들과의 상생을 바탕으로 운영하였다. 그래서 이번 업계 최저 8.8%(VAT별도) 수수료인하도 결정하게 된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배달통’은 4주년 기념 이벤트로 모바일 결제 3천원 할인 및 친구 초대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배달통 홈페이지(www.bdtong.co.kr/) 및 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