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9 10:20 (토)
석동현 "대통령이 어째 이런 개떡같은 말밖에 못할까" 맹비난
석동현 "대통령이 어째 이런 개떡같은 말밖에 못할까" 맹비난
  • 전민 기자
  • 승인 2020.03.02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동현 미래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예비후보 SNS.
석동현 미래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예비후보 SNS.

[데일리그리드=전민 기자] 김태우 검찰수사관과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등의 변호를 맡으며 문재인 정권의 저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석동현 미래통합당 부산 해운대갑 예비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일침을 가했다.

석동현 예비후보는 1일 자신의 SNS에 올린 “대통령이 어째 이런 개떡같은 말밖에 못할까”라는 제목의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북한과 보건 분야의 공동협력을 바란다'고 한 것을 두고 “북한에도 마스크 보내주겠다는 뜻인가?”라며 물음표를 던졌다.

석 예비후보는 “이번에도 내일쯤 북한에서 너네들이나 잘하라는 식으로 우리쪽을 비꼬는 성명이 나올 것 같고, 어쩌면 그런 조롱조차도 없는 무관심, 무대응으로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비판했다.

 

석 예비후보는 “코로나 사태가 하도 심각해 며칠전 페북에서 여야 정치인들에게 정쟁 중단하고 코로나 대처에 집중하자고 제안했지만, 문재인이 저렇게 개떡같은 소리나 하는 것을 보면서 그 페북을 바로 내렸다”며 “우리는 이렇게도 지도자 복이 없나”라고 글을 마쳤다.

한편 부산 해운대갑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유영민 전 장관이 공천을 받았고, 미래통합당에서는 현역인 하태경 의원과 석동현 변호사, 조전혁 전 의원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