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22:20 (수)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이상 ‘경기지역화폐’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이상 ‘경기지역화폐’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
  • 박웅석
  • 승인 2020.09.2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민 1000명 대상 ‘경기지역화폐 효과’ 관련 긴급 여론조사 실시 … 사용자 85% ‘향후에도 사용하겠다’
경기도민 75%는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경기도민 75%는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경기도민 네 명 중 세 명이 경기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되고 있다’고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19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5%가 경기지역화폐가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 증가 및 그에 따른 생산 유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된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조사 결과(63%)에 비해 무려 12%p 상승한 수치다.

특히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해본 경험이 있는 응답자 가운데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도민이 84%로 집계돼 실제 사용경험이 있는 도민일수록 지역화폐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지역화폐’의 인지도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 83%가 ‘알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65%는 ‘사용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경기지역화폐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85%가 ‘향후에도 사용하겠다’고 응답해 경기지역화폐의 고객 충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지역화폐는 올해 8월말 기준 1조5846억원 발행돼 올 초 발행 목표인 8000억원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발행규모는 5612억 원 이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