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0:35 (목)
경기도, 조선왕실 태봉·태실 30곳 확인. 10곳은 최초 발견 
경기도, 조선왕실 태봉·태실 30곳 확인. 10곳은 최초 발견 
  • 박웅석
  • 승인 2020.09.2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기문화재연구원. 23일 ‘경기도 태봉(태실) 실태조사 보고회’ 열어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경기도가 조선왕실의 태봉(태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30곳이 확인됐다. 특히 이중 10곳은 최초 발견됐다. 경기도는 남아 있는 태실을 보호하고 문화재 지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경기문화재연구원은 지난 23일 경기문화재단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경기도 태봉(태실) 실태조사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태실은 왕실에서 자손을 출산한 뒤 그 태(태반과 탯줄)를 봉안하는 곳으로 비석을 세우기도 한다. 태봉은 나중에 왕위에 오른 왕자의 태실을 다시 장식해 봉안한 것이다. 태봉(태실)은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며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아 다수가 사라지고 훼손됐다.

 

경기도는 올해 4월 경기문화재연구원과 함께 태봉(태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30개소를 확인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번 전수조사 결과 2019년도 조사 당시 위치가 불명확했던 광주 원당리 등 2개소, 남양주 광전리와 내각리 소재 2곳의 태실 위치가 명확해졌으며  성종 왕녀 태실비 2기도 확인했다. 

또 안성 배태리 태실비의 존재를 도민 제보로 확인하는 등 모두 10개소의 태실을 새롭게 확인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존재가 확인된 태실은 총 30개소가 됐다. 유물은 아기비, 태함, 가봉 당시의 석물 등 12점이 신규 확인됐다.

경기도는 이번 조사 성과를 토대로 광주 원당리 태봉 등 4개소에 대한 정밀발굴조사를 연차적으로 추진하고 포천 성동리 익종태봉과 파주 축현리 태봉 등의 관련 유물을 추적해 제자리 찾기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보존 상태가 우수한 태실은 문화재로 지정해 보호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