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0:43 (목)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 추석 앞두고 2.4배 증가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 추석 앞두고 2.4배 증가
  • 박웅석
  • 승인 2020.09.2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23일까지 충전금액 984억, 하루 평균 164억원 … 도, 추석 경기 활성화 도움 기대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이 추석을 앞두고 2배이상 늘어났다.
경기지역화폐 충전금액이 추석을 앞두고 2배이상 늘어났다.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추석을 앞두고 경기지역화폐 충전 금액이 평소의 2.4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도는 높은 회전율을 보이는 지역화폐가 추석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지급기준일이 시작된 18일부터 23일까지 경기도 지역화폐 충전금액은 984억원으로 하루 평균 164억원을 기록했다.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동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 정책발행분을 제외한 경기지역화폐 일반발행의 충전액은 일평균 67억원으로 2.4배가 증가한 셈이다. 

 

정책발행은 아동수당, 출산지원금, 청년기본소득 등 정책 대상자에게 제공되는 지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을 말하며 일반발행은 이용자가 자신의 돈으로 지역화폐를 충전하고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지원 계획을 밝힌 지난 9월 9일 이후부터 23일까지 15일 동안 신규 가입건수는 총 17만5156건으로 일평균 1만1677건을 기록했다.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동안 일 평균 신청건수는 5949건이었다. 

소비지원금은 20만원 충전으로 기존 10% 인센티브와 함께 15%에 해당하는 추가 소비지원금 3만원을 제공한다. 소비지원금 혜택을 받으려면 9월 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늦어도 11월 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소비해야 하며 1000억 원 예산 범위 내에서 ‘선착순’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