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3:20 (금)
9월 수출 7.6% 증가...반도체·자동차 견인
9월 수출 7.6% 증가...반도체·자동차 견인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1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 480억달러·수입 393억달러...87억달러 흑자
그래프=월별 수출액 증감 추이(관세청)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9월 한 달간 수출액이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15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 9월 수출액은 480억달러, 수입액은 393억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월 대비 수출은 7.6%, 수입은 1.6% 증가한 수치다.

무역수지는 87억달러를 기록해 5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20억9000달러를 달성했다. 일평균 수출액은 지난 5월 16억2000달러에서 점차 증가해 왔다.

 

9월 수출실적은 반도체(12.4%), 승용차(24.3%)가 견인했다. 이어 자동차부품(10.7%), 가전제품(6.7%)도 호실적을 달성했다. 다만 무선통신기기(-4.2%), 석유제품(-43.6%), 선박(-3.0%)는 감소했다.

수출중량은 선박, 자동차, 자동차부품을 중심으로 6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반도체의 경우 지난 2018년 11월 이후 약 2년여만에 최대 수출액을 기록하며 3개월 연속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 현황을 보면 주요 수출대상국인 중국(8.2%), 미국(23.2%), 유럽연합(EU, 15.4%), 베트남(13.6%) 등에서 모두 증가했다. 반면 일본(-6.3%), 중동(-9.3%)는 감소했다.

수입은 기계류(8.5%), 메모리 반도체(14.1%), 승용차(37.2%)가 크게 증가했다. 의류(-13.2%), 무선통신기기(-16.2%)는 감소했다. 

총 소비재 수입은 9.3% 증가했다. 자동차 수입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원자재는 원유, 석유제품, 가스 수입 감소하면서 12.4% 감소했다. 자본재는 기계류와 메모리 반도체 수입이 늘어나 17.6% 늘었다.

국가별 수입현황은 중국(11.8%), EU(22.9%), 일본(0.2%)은 증가했고 미국(-2.3%), 중동(-34.6%), 베트남(-9.9%)에서 감소했다. 

9월 무역수지는 87억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흑자국은 동남아시아 63억4000만달러, 중국 31억3000만달러, 베트남 28억3000만달러, 미국 23억6000만달러 순이다.

주요 적자국은 중동 –20억6000만달러, 일본 –16억6000만달러, 호주 –10억8000만달러, 대만 –8000만달러 순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