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22:20 (일)
후쿠시마 오염수 속 `삼중수소`, 인체에 끼칠 악영향은?
후쿠시마 오염수 속 `삼중수소`, 인체에 끼칠 악영향은?
  • 최한기 기자
  • 승인 2020.10.20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철회하라'대학생 기후행동 서포터즈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철회하라'대학생 기후행동 서포터즈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철회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데일리그리드=최한기 기자]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는 방침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가 원전수를 바다에 방류하려는 이유는 다른 처리 방식에 비해 비용이 가장 적게 들기 때문이다.

오염수 바다 방류 방침이 알려지면서 후꾸시마를 비롯해 일본 내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선 반여 대론이 70%에 이르렀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바다 방류 방침을 매우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바다 방류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방사성 물질이 인체에 미칠 영향이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일본이 다핵종제거설비라는 장비를 활용해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했다고 설명하지만, `삼중수소`는 제거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삼중수소가 인체로 들어와 정상적인 수소를 밀어내면, 삼중수소가 헬륨으로 바뀌는 `핵종 전환`이 발생한다.

DNA에서 핵종 전환이 발생하면 유전자가 변형되는 등 신체 손상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방류 후에 몇 달 안으로 후쿠시마 오염수가 제주도와 서해 그리고 동해까지, 우리나라 해역 전반에 유입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이미 나와 있다.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를 꾸려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국제 공조를 통해 후꾸시마 사태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