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3:20 (목)
현대차, 레드닷 어워드서 ‘콘셉트카 프로페시’ 최우수상
현대차, 레드닷 어워드서 ‘콘셉트카 프로페시’ 최우수상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23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사진=현대자동차 콘셉트카 프로페시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현대자동차는 독일 ‘2020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서는 20여명의 국제적인 전문가들이 총 4170개 출품작을 대상으로 혁신도, 현실화 가능성, 기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우수상 41개 작품과 본상 188개 작품을 선정했다.

지난 3월 공개된 전기차 콘셉트카 프로페시는 ‘예언’을 뜻하는 차명처럼 현대자동차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바탕으로 미래 전기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전기차 콘셉트카 ‘45’와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은 레드닷 어워드 본상(Winner)을 각각 수상했다.

콘셉트카 45는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차체를 통해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했다. 직선적이고 힘찬 선을 바탕이 어우러진 외관으로 다이아몬드 형태의 인상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10월 ‘2019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첫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은 둥근 형태의 전면부와 수소전기 트럭에 특화된 독창적인 차체가 특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기능성과 심미성이 완벽한 균형을 이룬 디자인을 뜻하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사람과 자동차 간의 감성적인 연결고리를 만들고자 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