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5 07:20 (토)
경기도민 10명중 9명 이상 “수술시 CCTV촬영 동의하겠다”
경기도민 10명중 9명 이상 “수술시 CCTV촬영 동의하겠다”
  • 박웅석
  • 승인 2020.10.2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민 93%가 수술시 CCTV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경기도민 93%가 수술시 CCTV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9명 이상이 “수술을 받게 된다면 수술실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응답했다. 이는 2018년 조사 때 비율인 87%보다 6%p 상승한 수치다.

도는 9월 25일부터 10월 7일까지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수술실 CCTV 인식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의 93%가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 수술실 CCTV 설치·운영에 대해서는 도민의 90%가 ‘잘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수술실 CCTV 설치·운영으로 가장 기대되는 점은 ▲의료사고 발생 시 원인규명 및 분쟁해소(43%)다. 이어 ▲의료사고 방지 위한 경각심 고취(24%) ▲의료진에 의한 인권침해 및 범죄 예방(21%) ▲환자의 알권리 충족(1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관리 소홀에 따른 수술 영상 유출 및 개인정보 침해(45%) ▲의사의 소극적 의료 행위(25%) ▲불필요한 소송 및 의료분쟁 가능성(15%) ▲의료인에 대한 잠재적 범죄자 인식 발생(8%) ▲의료진의 사생활 침해(6%) 등이 우려된다는 응답도 나왔다.

특히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지원 사업 ▲수술실 CCTV 입법화 촉구 등 수술실 CCTV의 지속적인 확대 추진에 대해 94%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수술실 CCTV 확대 필요성에 대해서도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 아울러 신생아실 CCTV 설치가 모든 공공병원으로 확대되는 것에 대해서는 9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기도는 2018년 10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수술실을 시작으로,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모든 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7월 ‘의료기관 수술실 CCTV 의무설치 입법 지원 간담회’에서 “환자와 의료인 모두를 위해서 필요하고 모든 사람들이 동의하는 이 일이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되기를 바란다”면서 국회에 신속한 입법화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인터넷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2.19%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