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22:20 (금)
6대 산업 디지털 전환 시동...정부, 2.9조원 지원키로
6대 산업 디지털 전환 시동...정부, 2.9조원 지원키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2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
미래차·전자·헬스케어·조선·유통·소재 등 대상
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체계
표=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체계(산업부)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정부가 6대 산업 분야 디지털 전환(DX)를 위해 향후 3년간 100개 과제를 발굴하고 2025년까지 2조9000억원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산업 디지털 전환 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

DX연대는 지난 8월 20일 한국반 뉴딜 일환으로 발표한 ‘디지털 기반 산업혁신성장 전략’의 후속조치다. 앞으로 산업 분야 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하고 시행하기 위해 출범했다.

 

향후 3년간 DX 연대는 산업 10개 분야 연대를 결성하고 100개 디지털 전환 과제를 발굴할 예정이다. 올해는 DX 성공 가능성, 산업 생태계 등을 고려해 6개 분야 연대를 구성하고 20개 과제 발굴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분야별 협회, 전문연, 출연연 등이 조력해 산업데이터, 공유·협력 방향과 디지털 전환 과제 발굴을 지원한다.

발굴된 과제에 대해서는 혁신성, 성공가능성, 파급효과 등을 고도화하고, 자금, R&D, 규제개선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오는 2024년까지 산업 지능화 펀드 4000억원을 조성한다. 또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1조5000억원, 5200억원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또 전 단계에 걸쳐 산업 디지털 전환을 촉진시키기 위해 산업R&D를 데이터·AI기반으로 전환하고 오는 2021년 5200억원 규모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디지털 전환을 통한 신제품 출시, 신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필요한 규제 개선에 대해서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신속처리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지능화협회,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산업기술진흥원이 참여하는 정책협의회를 구성한다.

정부는 디지털 전환 연대의 제도적 정착, 혁신과제 지원을 위해 ‘산업 디지털 전환 및 지능화 촉진법’도 국회와 협력해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산업 디지털 전환은 디지털 경제 시대 제조업 중심 산업 부가가치를 한 단계 높이고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하기 위한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미국 등을 중심으로 촉발되는 글로벌 디지털 전환 경쟁에서 대한민국의 ‘스푸트니크 모멘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