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07:20 (화)
과기정통부, KT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진입 등록조건 부과
과기정통부, KT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진입 등록조건 부과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0.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알뜰폰 사업자에게도 통신방송결합상품 동등제공 등 공정경쟁 위한 조건 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오는 30일 케이티 스카이라이프 이동통신재판매사업(알뜰폰) 등록 건에 대해 등록조건을 부과했다.

29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8월 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 등록을 신청함에 따라,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기존 이통사 알뜰폰 자회사에 부과한 등록조건과 함께 이동통신시장 공정경쟁 촉진을 위한 추가 조건을 부과했다.

우선, 스카이라이프가 알뜰폰을 포함해 결합상품을 제공하는 경우, 여타 알뜰폰 사업자에게 이를 동등 제공토록 했다.

 

해당 조건을 통해 모든 알뜰폰 사업자들이 위성방송 등을 포함한 결합상품을 제공하면서 상품 구성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했다.

스카이라이프가 이통사 요금제를 그대로 제공받아 재판매하는 경우 도매대가 이하 상품을 출시하지 않도록 해 과당경쟁으로 인한 중소 알뜰폰과의 공정경쟁 저해 가능성 등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스카이라이프 모회사 KT도 알뜰폰 시장 활성화 방안과 함께 중소 알뜰폰 상생 지원 방안 등을 추진키로 했다.

5G 도매대가와 관련해서 현재 제공중인 2종 요금제(8GB+1Mbps, 200GB+10Mbps) 도매대가를 도매제공의무사업자(SKT) 대가 인하 수준에 맞춰 낮추고, 최근 신규 출시한 5G 요금제도 향후 도매제공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12월 중 KT 유무선 결합상품 등을 알뜰폰에 동등 제공하고 데이터 다량구매 할인을 확대해 전체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지원한다.

아울러 ‘알뜰폰 파트너스 홈페이지’를 운영하고 셀프개통시스템을 개발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영업 활동을 지원키로 했다.

올해 초 이통사에서 알뜰폰 가입자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불공정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알뜰폰 대상 불공정행위 금지를 KT 내부정책으로 반영해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스카이라이프 알뜰폰 진입이 전체 시장에 활력을 부여하는 측면이 있으나 이통사 자회사의 알뜰폰 시장점유율 확대 등으로 제기되는 공정경쟁 저해 우려가 있어, 스카이라이프에 등록조건을 부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통사 자회사 알뜰폰 시장 점유 확대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향후 알뜰폰 진입요건과 도매제공제도 개선 등 다양한 정책적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