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22:20 (목)
경기도,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외국어 병행 표기
경기도,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외국어 병행 표기
  • 박웅석
  • 승인 2020.11.0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도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도안 된 부천시 종량제봉투
외국인도 쉽게 구분할 수 있게 도안 된 부천시 종량제봉투

[데일리그리드=박웅석 기자] 경기도가 외국인들의 생활폐기물 불법배출을 방지하고 재활용 쓰레기의 올바른 배출방법을 알리기 위해 도에서 사용 중인 종량제 봉투 전체에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를 병행 표기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현재 종량제 봉투에 외국어를 표기하고 있는 시·군은 수원, 부천, 화성, 안산, 평택, 광명, 군포, 동두천 등 8개 시다. 도는 외국인 수 증가로 여러 가지 안내문에 외국어를 함께 표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만큼 이를 종량제 봉투에도 확대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 9월 사전 작업으로 종량제 봉투명칭, 배출방법 등을 영어, 중국어로 번역한 다국어 표기안을 만들어 31개 시·군에 배포하고, 시·군별 현재 종량제 봉투 디자인과 우수사례를 조사, 공유해 아직 도입하지 않은 시·군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고양, 용인, 성남 등 17개 시·군이 추가로 동참하기로 했다.

 

임양선 경기도 자원순환과장은 “외국인에게 올바른 쓰레기 배출 방법을 지속적으로 알려 재활용품 분리 수거와 쓰레기 감소 등 긍정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