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6:20 (토)
하이트진로, 미국 오리건주 첫 만점 와이너리 '파트리샤 그린셀라' 출시
하이트진로, 미국 오리건주 첫 만점 와이너리 '파트리샤 그린셀라' 출시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1.1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재배 방식...미국서 가장 다양한 피노누아 와인 생산
-전 제품 5종 와인스펙테이터 및 와인앤수지애스트 90점 이상 기록
사진=하이트진로
사진=하이트진로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하이트진로가 미국 오리건주 처음으로 와인 평가 만점을 받았던 와이너리 '파트리샤 그린 셀라'의 피노 누아 와인 5종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파트리샤 그린 셀라는 미국 오리건주 윌라밋 밸리의 탁월한 지형과 토양을 갖춘 와이너리로 세부 생산 지역 특징을 잘 반영해 다양한 피노 누아 와인을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파트리샤 그린 셀라 포도원은 작황을 위해 인위적으로 물을 공급하는 관개농업이 아닌 자연적인 강수량에 의존해 포도를 재배하는 드라이 파밍 공법을 사용하고 있다. 

 

또,토착 효모를 사용한 발효, 오크 사용을 최소화하고 필터링이나 정제를 하지 않는 등 인위적 방식을 배제한 친환경적인 유기농 방식으로 경작해 과실의 완숙미와 집중도가 높다.

이런 철학이 반영된 '파트리샤 그린 셀라 이스테이트 빈야드, 본쇼 블로 피노 누아 리본 릿지'는 2018년 미국 와인전문지인 와인앤수지애스트에서 오리건 피노 누아 와인 중 처음으로 100점을 받았다.

이는 보르도 최고 프리미엄 와인이자 그레이트 빈티지로 알려진 2015년 샤또 마고, 샤또 라피트 로칠드, 샤또 페르튀스 등과 함께 선정된 15개 와인 중 하나였으며,가장 가성비가 좋은 와인이었다.

이번에 판매되는 와인은 만점으로 매진 된 '본쇼 블로 피노 누아 리본 릿지'를 제외한 5종으로 와인스펙테이터 및 와인앤수지애스트에서 모두 90점 이상 기록한 고품질 제품이다.

파트리샤 그린 셀라 '리저브 피노 누아 윌라밋 밸리 2018'는 미국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되는 와인이나 예외적으로 한국에 84병 판매된다.

와이너리 와인 중 가장 기본 라인이지만 와인평론지 와인스펙테이터에서 선정한 '2018올해의 TOP 100와인'이자 와인스펙테이너 92점, 와인앤수지애스트 91점으로 평가받았다.

'프리덤 힐 피노 누아 윌라밋 밸리 2018'는 포도원에서 생산하는 다양한 포도를 블렌딩한 제품이다.

전체 생산량 1160상자 중 150병이 수입됐다. 와인스펙테이터 92점, 와인앤수지애스트에서 93점으로 평가받았다.

'마린 세디멘트리 피노 누아 쉐헬름 마운틴즈 2018'은 다른 포도원에서 생산한 와인을 블렌딩해 만들어진 와인이다.

총 생산량은 434상자중 180병이 수입됐으며 와인스펙테이터 92점, 와인앤수지애스트에서는 93점을 받았다.

'이스테이트 올드 바인 피노 누아 리본 릿지2018'는 파트리샤의 가장 오래된 포도나무에서 생산한 와인으로 풍부한 미네럴과 복합적인 풍미를 지녔다. 2018년 와인앤수지애스트 올해의 TOP 100와인으로 선정됐으며 와인스펙테이터와 와인앤수지애스트에서 모두 93점으로 평가받았다.

'볼캐닉 피노 누아 던디 힐스 2018'는 붉은 과일향이 신선하고 풍부하며 은은한 허브와 미네럴 향이 뒷받침돼 정교한 탄닌감과 균형감을 갖춘 와인이다. 와인스펙테이터에서 91점, 와인앤수지애스트는 92점으로 평가받았다.

파트리샤 그린 셀라 피노 누아 와인 5종은 이달 초부터△신세계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목동점·판교점·천호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내 와인샵을 통해 예약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파트리샤 그린 셀라는 포도원의 특성을 아주 잘 살려낸 친환경적인 와인이자 컬트와인 이상의 와인"이라며 "고품질의 합리적 소비를 즐기는 와인 애호가분들에게 아주 훌륭한 선택이 될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