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8 13:20 (토)
"사업구조 혁신 성과" CJ제일제당, 3Q 영업익 4021억원...47.5% ↑
"사업구조 혁신 성과" CJ제일제당, 3Q 영업익 4021억원...47.5% ↑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1.1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슈완스 등 해외 사업 경쟁력 확대 가속화로 글로벌 기업 위상 다져
- 고강도 체질개선 통한 선제적 위기대응이 성과로 이어져
사진=CJ제일제당
사진=CJ제일제당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CJ제일제당은 10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7.5% 성장한 402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8.2% 성장한 6조3425억원을 기록했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시, 매출은 8.8% 늘어난 3조7484억원, 영업이익은 72.2% 늘어난 3117억원이다.

식품·바이오 등 해외 사업과 국내 가공식품 매출이 고르게 성장했고, 전 사업부문에 걸쳐 사업구조 혁신 성과가 구체적으로 나타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식품사업부문은 지난해에 비해 7.4% 증가한 2조389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글로벌 식품 매출(슈완스 매출 6646억 원 포함)이 13% 늘어난 1조204억원을 달성하며 올해 들어 세 분기 연속 1조원을 넘었다. 

국내에서는 집밥 트렌드의 지속으로 HMR 판매가 늘었고, 선물세트 실적도 지난해 수준을 유지하며 가공식품 매출이 6% 늘었다.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진행해온 수익성 개선 전략이 성과로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은 34% 늘어난 1758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슈완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배 이상 규모로 크게 증가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713억 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7.3% 늘었고,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며 약 51% 늘어난 79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이 확대됐고, 트립토판·발린·알지닌·핵산 등 고수익 제품군 판매 비중이 30%까지 늘며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CJ Feed&Care는 중국과 베트남 수요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7.0% 늘어난 58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베트남 시황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약 600억원 증가하며 흑자전환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을 통한 선제적 위기 대응에 나섰다. 국내외 집밥 수요 확대에 따라 간편식 중심의 소비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4분기에도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둔 혁신성장에 주력한 결과, 글로벌 위기 상황에도 꾸준한 성과를 냈다"며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R&D투자 및 구조적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