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1 07:20 (화)
해양경찰청, 바다와 육지를 연계한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해양경찰청, 바다와 육지를 연계한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 민영원
  • 승인 2020.11.1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해상 재난대응 통신체계 강화 -

[데일리그리드=민영원]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경비함정, 파출소 등 현장의 해양재난 대응력 강화를 위해 올해 11월부터 2022년까지 바다와 육지를 연계하는 재난안전통신망 체계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일선 해양경찰서, 파출소 등 육지에서는 행정안전부에서 구축한 재난안전통신망을 사용한다.

경비함정은 연안으로부터 100km까지 바다에서는 해양수산부에서 구축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을 이용하며, 통화권을 벗어난 해역에서는 위성통신망을 연계하여 통화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재난안전통신망은 경찰, 소방, 국방, 지방자치단체 등 재난 관련 기관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하는 전국 단위 통신망으로 재난 발생 시 신속한 공동 대응이 가능하다.

해양경찰청은 재난망용 단말기를 올해 1,300여대를 도입하고, 2021년에는 상황지시대, 녹취서버 등 기반시설을 구축하고, 2022년에는 단말기 5,200여대를 추가도입 예정이다.

사진=해양경찰청,해듁상 연게 재난안전 통신망
사진=해양경찰청,해육상 연게 재난안전 통신망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바다와 육지를 연계하는 재난통신망이 구축되면 해양재난 발생시 재난관련 기관의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며, “해양사고시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이 허비되지 않도록 재난대응 통신체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