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6:20 (수)
장외채권시장, 대외 불확실성으로 금리 상승...외국인 국내 채권 순매수 감소
장외채권시장, 대외 불확실성으로 금리 상승...외국인 국내 채권 순매수 감소
  • 김호성 기자
  • 승인 2020.11.1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투자협회, 2020년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 발표
사진 = 금융투자협회

[데일리그리드=김호성 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0일 ‘2020년 10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발표된 세부내용을 보면 먼저 2020.10월 국내 채권금리는 국내 요인보다는 재정 확대에 따른 미 금리 상승과 미 대선 불확실성 영향 등으로 상승하면서 채권시장은 약세 시현했다.

월초 추석 연휴기간 미 금리 상승에 따른 장기물 금리 상승, 한국형 재정 준칙 도입, 금통위 금리 동결에도 기조적인 재정 확대 추세에 따른 수급 부담으로 금리는 상승했고, 중순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조짐, 국고채 2년물 신설 발표 및 외국인 투자 확대에 따라 금리는 하락했으나, 미국의 추가 부양책 통과 무산과 미 대선 불확실성 증대 등으로 금리는 혼조를 보이면서 추가 상승했다.

 

10월 채권 발행규모는 국채, 금융채 발행이 감소하면서 전월대비 6.1조원 감소, 발행잔액은 국채, 특수채, 금융채 등 순발행이 18.0조원 증가하면서 2,249.9조원을 기록했다. 회사채 크레딧 스프레드는 소폭 하락했으나, 기업들의 발행 수요 감소 등으로 발행은 전월대비 감소(△0.7조원)한 8.3조원 기록했다.

10월 회사채 수요예측금액은 전년 동월대비로는 소폭 감소하면서 총 42건 3조 6,7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수요예측 전체 참여금액은 12조 8,350억원으로 참여율은 349.7%이며 전년동월대비 29.4%p 증가했다. 10월 수요예측 미매각은 A등급에서 2건, BBB등급 1건 등 총3건 발생하여 미매각율(미매각금액/전체 발행금액)은 4.3%를 기록했다.

10월 장외 채권거래량은 발행 규모 감소, 금리 상승 등으로 전월대비 감소(△66.9조원)한 376.6조원, 일평균 거래량은 전월대비 1.3조원 감소한 19.8조원 기록했다.

자료 =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채권종류별로 국채, 통안증권, 금융채는 전월대비 각각 40.2조원, 17.4조원, 14.4조원 감소하였다"면서 "투자자별 거래량은 거래 감소에 따라 증권사간, 은행, 자산운용, 외국인의 채권 거래는 전월대비 각각 35.6조원, 12.7조원, 9.7조원, 3.9조원 감소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국인은 재정거래 유인이 지속되고 있고, 국가 신용등급 대비 높은 금리, 달러/원 환율 하락 전망 등으로 국채는 0.5조원, 통안채 2.3조원 등 총 3.2조원 순매수. 다만 순매수 규모는 정체되면서 보유규모는 소폭 하락하였다"고 말하고 "외국인 국내채권 보유 잔고는150조 7,262억원으로 전월대비 2,270억원 감소하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0월 중 CD 발행금액은 시중은행의 발행 증가로 전월대비 1조 3,550억원 증가한 총 1조 7,450억원(총 24건) 발행되었다"고 말하고 "10월말 기준 CD금리는 은행권의 발행 수요 증가에도 금통위 금리 동결(10.14)로 전월과 동일한 0.63% 기록 하였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10월 중 QIB채권 신규 등록은 QIB채권 등록은 5개 종목, 1.2조원 기록, 제도도입 이후 ‘20.10월말까지 총 267개 종목 약 97.1조원의 QIB채권이 등록되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