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22:20 (목)
아모레퍼시픽, 임원 인사 단행..."경영 체질 개선 박차"
아모레퍼시픽, 임원 인사 단행..."경영 체질 개선 박차"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1.1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전경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임 대표이사료 김승환 부사장을 신규 선임하는 등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 같은 내용의 정기 임원 인사를 내년 1월 1일부로 단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2006년 아모레퍼시픽에 입사한 이후 경영전략팀장·아모레퍼시픽그룹 전략기획 Division장·그룹인사조직실장 등을 거쳤다.

 

지난 2013년부터 아모레퍼시픽그룹 전략기획 부문을 담당하며 해외법인 신규 설립과 중국 사업 확장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했다. 이를 바탕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 글로벌 매출이 크게 성장하기도 했다. 

2015년에는 그룹전략 유닛장으로 아모레퍼시픽그룹 국내외 법인과 계열사 사업 전략도 총괄했다.

2017년부터는 아모레퍼시픽그룹 그룹인사조직실장 겸 아모레퍼시픽 인사조직 유닛장을 역임하며 인사 조직을 총괄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임원인사와 함께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우선 브랜드를 구심점으로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긴밀한 협업을 촉진하기 위해 기존 마케팅 기능 위주의 브랜드 조직에 국내외 전 채널을 아우르는 영업 전략 기능을 통합했다. 
또 각 브랜드 특성에 맞는 독자적인 성장을 다지고 가속화해 나갈 수 있도록 브랜드별 차별화된 조직 구성과 운영 방식을 도입했다.

중장기적 관점의 성장 기반을 보다 공고히 하기 위해 혁신상품 개발을 연구하고 구현하는 조직, 기술 혁신 기반의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생산 경쟁력 향상을 추진하는 조직 등도 신설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고객중심'에서 각 조직 핵심 역량을 강화해 기업 경영 전반의 체질을 개선하고자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며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직면한 오늘의 위기를 타개하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