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22:20 (일)
LG유플러스-하니웰, 지능형 IoT온도조절기 공동 개발 및 공급
LG유플러스-하니웰, 지능형 IoT온도조절기 공동 개발 및 공급
  • 김현준 기자
  • 승인 2016.05.2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LG유플러스와 글로벌기업인 하니웰(Honeywell)의 한국법인 한국하니웰이 IoT 온도조절기를 개발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가 한국 하니웰과 손잡고 IoT 온도조절기를 개발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한국 하니웰(대표 홍순호)과 IoT 기술을 적용한 실내 온도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한국 하니웰은 1984년 설립된 이래 가정 및 빌딩자동제어시스템, 공장제어시스템, 시큐리티 그리고 우주항공, 터보사업, 특수 화학 및 플라스틱 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인 하니웰(Honeywell)의 한국 법인이다.

 

LG유플러스와 한국 하니웰은 아파트나 빌딩 등 주거공간이나 사무공간에 빌트인으로 설치되는 온도조절기에 IoT 플랫폼을 연동해 원격으로 실내온도를 모니터링 하고 제어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양사는 올 하반기부터 신축되는 중소 아파트나 오피스텔, 사무용 빌딩 등의 공간에 IoT 온도조절기를 공급해 스마트한 주거 및 사무공간을 구축하고, 사용자의 제어가 없어도 외부 온도에 따라 최적의 실내온도를 자동으로 설정하는 지능형 IoT 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또 이번 제휴 협력으로 온도 조절기를 비롯, 하니웰의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보유하고 있는 센서 기술 및 제품들과의 확장 결합을 통한 통합적인 홈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구축하게 된다.

LG유플러스 IoT서비스부분장 안성준 전무는 “지역 및 중앙 난방 시스템으로의 IoT 서비스 확장을 통해 홈 에너지 절약 서비스 선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국 하니웰 환경제어사업부 최기순 부사장은 “본 협약을 통해 하니웰의 제어기술과 LG유플러스의 IoT솔루션을 함께 제공함으로써 향후 성장성이 높은 홈 IoT시장에서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의 홈 IoT 서비스는 출시 10개월 만에 30만 가구를 돌파하며 국내 IoT시장의 강자이다.

LG유플러스는 IoT 온도조절기, 보일러, 오피스텔, 스마트홈(비디오폰 등)시스템, 전자업체(LG전자,삼성전자,쿠첸), 가구업체
등 전 산업분야로 IoT 서비스 제휴를 확대하고 있어, 이러한 가입자 증가세는 더 빨라질 전망이다. 최근에는 냉장고, 공기청정기 이외에 로봇청소기, 밥솥 등 가전 라인업까지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상반기에만 약 30여종 이상의 서비스를 홈 IoT 플랫폼에 연동하고 올해까지 50만 가구에 IoT 서비스가 설치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