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2 13:20 (토)
해외자원개발사업 투자 회복 분위기?
해외자원개발사업 투자 회복 분위기?
  • 조남욱 기자
  • 승인 2017.03.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유가 회복 분위기와 함께 금년에 새롭게 개시된 ‘해외자원개발 특별융자’(이하 ’특별융자‘) 사업을 통하여 그간 저유가 등으로 침체되었던 국내 해외자원개발 업계가 활기를 되찾을지 주목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투자여건 조사 및 기초탐사 등 투자결정 전에 실시하는 기초 조사사업인 해외자원개발 조사사업의 경우 금년도 1분기 신청건수가 27건으로 전년 동기(16건) 대비 대폭 증가(69%)하는 등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대한 기업의 관심이 개선됐다.

관련 업계는 현 시점이 해외자원개발 투자 적기이며, 특별융자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병행된다면 민간 기업의 투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실시한 융자심사에서도 포스코대우의 미얀마 AD-7 탐사사업이 성공불융자가 특별융자로 전환된 이후 첫 번째로 승인(3.10)되었다. 

이 사업 이외에도 금년 11월말까지 총 15개 탐사사업의 융자신청이 예상되고, 이 외에 다수의 개발·생산사업 융자 소요가 있어 금년도 특별융자 예산이 내실있게 집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