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6 13:20 (일)
안랩, 2015년 글로벌 매출 비중 30%로 높이기로
안랩, 2015년 글로벌 매출 비중 30%로 높이기로
  • 임영규
  • 승인 2012.03.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랩(대표 김홍선)이 2015년 글로벌 매출 비중을 30%로 끌어올리겠다고 13일 발표했다.

김홍선 안랩 대표는 13일 회사 창립 17주년을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판교 신사옥 이전과 함께 선언한 ‘제2의 창업’ 원년을 맞아 글로벌 사업에서 비약적인 성과를 일구어 1조 시대의 기반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먼저 글로벌 사업의 매출 비중을 2011년 8%에서 올해 10%대로 높이고, 2015년 30%까지 올린다는 계획이다.

안랩은 미국 내 사업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금융 및 기업 비즈니스를 추진할 채널을 다수 확보하고, 기존 오피스맥스(Office Max)외 대형 양판점을 통해 개인용 V3 공급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일본에서는 보안관제 서비스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지난해 말 출시한 ‘V3 모바일 2.0’에 이어 악성 애플리케이션 검증 솔루션 ‘안랩 모바일 스마트 디펜스’,기업용 모바일 단말 통합관리 솔루션인 ‘안랩 모바일 센터’, 스마트폰을 통한 거래 보안 제품 ‘V3모바일 플러스’ 등을 단계적으로 출시해 통합 보안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중국에서는 악성코드 분석센터를 주축으로 단순 제품 판매에서 벗어나 근본적인 기술투자 개념의 진출을 전개하고 있다. V3제품군과 함께 ‘트러스가드’, ‘트러스라인’ 공급에 주력할 계획이다.유럽과 동남아 지역은 AOS와 핵쉴드를 중심으로 시장을 공략하고자 지역 별 영업망을 확대하고 서비스 대응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안랩은 올해 지속적인 성장을 목표로 ▲새로운 보안 위협에 대응하는 융합 솔루션 리더십 확보 ▲해외 전략 시장 진출 가속화 ▲국내 핵심 사업 점유율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전통의 V3제품군의 기술력을 강화하고 제조/기반 시설 보호용 트러스라인,망분리 솔루션 트러스존, APT대응 솔루션 트러스와처,모바일 보안 솔루션 V3 모바일, 웹보안 솔루션 사이트케어 등 새로운 보안 분야의 솔루션을 시장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또한, 파견/원격 관제,기술지원센터 등의 종합 대응과 실시간 APT 방어, 컨설팅, 침해 분석 및 예방을 위한 A-FIRST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데일리그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