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10:20 (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18기 전북지역회의'개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18기 전북지역회의'개최
  • 김원찬 기자
  • 승인 2018.07.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평화담론 확산을 위한 자문위원의 실천적 역할 다짐
▲ 전라북도
[데일리그리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북지역회의는 오는 19일 자문위원 849명이 참여하여 지역회의를 개최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국내지역회의는 의장이 소집하고 17개 시·도 및 이북5도 지역부의장이 주재하는 법정회의이다.

이번 회의는 ‘평화! 그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슬로건 아래 4·27남북정상회담과 6·12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정착 진전 상황을 공유하고, 변화하는 통일환경 속에서 평화담론 확산과 향후 활동 방향을 모색한다.

전북지역회의에서는 ‘최근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에 대한 지역의 관심과 요구가 반영된 다양한 '정책건의안'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전북지역회의의 정책건의 주제는 ‘새로운 평화시대, 남북교류협력 사업 활성화 방안’로 정책건의안은 정책건의 TF의 결과와 평화통일포럼 및 정기회의, 자문위원들의 ‘평화통일메시지’ 등을 통해 의견수렴을 거쳐 만들어졌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자문위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공감 토크'를 통해 자문위원의 여론을 수렴하고, 한반도 정세 대전환의 흐름에 동참 할 수 있는 실천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공감 토크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전북지역회의의 도전, 협의회 통일활동 우수 사례, 내가 바라는 평화로운 한반도, 시민사회단체의 ‘민주평통에 바란다’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또한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판문점 선언〉과 〈북미공동성명〉의 합의가 구체적인 행동과 실천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국민적 의지를 담은 '한반도 평화정착과 공동번영 촉구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이다.

결의안은 한반도평화체제 구축과 공동번영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 호소, 한반도 종전선언 및 평화협정 체결 촉구,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 촉구 등 지역의 바람과 다짐을 담을 계획이다.

민주평통은 18개 지역회의 회의에서 심의·의결된 정책건의안을 종합하여 '지역회의 정책건의 자료집'을 발간하고, 의장에게 보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