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5 13:20 (화)
정현복 광양시장, 2020년도 국고 확보에 분주
정현복 광양시장, 2020년도 국고 확보에 분주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9.03.1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항부터 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등 5,188억 원 지원 건의
▲ 광양시
[데일리그리드=정기환 기자] 광양시는 정현복 광양시장이 내년도 국고지원 건의를 위해 19일 기재부 등 중앙부처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현복 광양시장은 광양만권이 안고 있는 국가사업과 지역현안사업이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당부처를 방문해 사업을 설명하고 기획재정부 설득하기 위해 나섰다.

이번에 건의한 국가 직접 시행사업 중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은 ,광양항부터 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1,900억 원, ,광양항 전기야드트랙터 개조사업 210억 원이다.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은 ,남해고속도로 국가도로망 종합계획 반영 1,095억 원, ,순천부터 완주 고속도로 진출입로 개설 220억 원, ,세풍산단 세승IC 입체화 사업 128억 원,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이다.

지역 현안사업으로는 ,세풍산단부터 광양역 연결도로 개설사업 380억 원, ,섬진강권역 친환경 관광 플랫폼 구축 200억 원, ,광양항 배후도로 확·포장 공사 233억 원, ,항만도로 건설지원지침 개정 건의이다.

이번 중앙부처 방문은 경남 하동군수와 함께 방문해 지자체 간 상호 교류 협력과 영·호남 지역이 화합을 이루었으며, ,남도 2대교 건설 430억 원, ,섬진강 문화예술 벨트 조성사업 152억 원, ,강마을 어울림사업 240억 원을 공동건의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지역 현안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해서는 부족한 세입을 충당할 수 있는 재원대책이 필수적이다.”며, “지역 발전에 꼭 필요한 내년도 국비사업이 중앙부처 심의 단계부터 누락 없이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를 직접 방문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예산은 각 부처에서 기획재정부로 5월 31일까지 제출하고 기획재정부에서는 예산을 편성 9월 2일까지 국회로 제출해 12월 2일까지 국회의결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