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22:20 (일)
벌집아이스크림 파라핀 논란, 정직한 기업 구분돼야
벌집아이스크림 파라핀 논란, 정직한 기업 구분돼야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4.05.2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한 방송 채널에서 벌집아이스크림에 파라핀 사용 논란이 제기되면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 방송에서는 양봉업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시중에 판매 중인 벌집아이스크림의 벌집 토핑 중 딱딱한 부분은 ‘소초(파라핀)’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본래 천연벌집은 벌의 신진대사를 통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다량의 몸에 좋은 화분과 프로폴리스가 포함되지만, 파라핀은 석유에서 정제한 반투명 고체로 양초나 크레파스의 주원료로 쓰이며 파라핀을 사람이 섭취했을 경우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소초(파라핀성분)만이 아니고 천연벌집의 밀랍 또한 이물감이 느껴지는 식감으로 비슷한 부분이 있어, 소비자들이 이 방송을 보고 문제가 있는 소초(파라핀성분)만이 아니고 천연벌집의 밀랍 또한 파라핀 덩어리로 오해를 하게 되는 상황으로 발전되었다.

소프트퀸비 관계자는 “소초가 포함된 상태의 벌집을 그대로 판매를 한 매장들은 분명 잘못이 있다”며, “하지만 정직하게 좋은 제품을 판매하는 기업들에 불이익이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장에 직접 가서 눈으로 확인한 건강한 벌집만 사용하고 있고, 식품안전처'의 식품 기준에 맞는 천연벌집으로 파라핀과 항생제 성분이 없기 때문에 믿고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며, “양심 있는 기업과 자영업을 하는 점주들에게는 피해가 없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