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3:20 (금)
이재용 부회장, 네덜랄드 ASML 방문...EUV 협력 논의
이재용 부회장, 네덜랄드 ASML 방문...EUV 협력 논의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1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UV 장비 공급 및 차세대 반도체 개발 전략 논해
1
사진=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3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찾아 EUV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마틴 반 덴 브링크(Martin van den Brink) ASML CTO,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 부회장, 피터 버닝크(Peter Wennink) ASML CEO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위치한 ASML 본사를 방문해 극자외선(EUV)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ASML은 7나노 이하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EUV 패터닝 핵심 기술을 활용한 장비를 제조해 판매하는 업체다. 

1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버닝크(Peter Wennink) CEO, 마틴 반 덴 브링크(Martin van den Brink) CTO를 만나 차세대 반도체 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7나노 이하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인 EUV 장비 공급계획 ▲AI 등 미래 반도체를 위한 차세대 제조기술 개발협력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시장 전망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전략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삼성전자와 ASML은 EUV 관련 기술적 난제 해결을 위해 초기부터 EUV에 최적화된 첨단 반도체 소재 개발, 장비 생산성 향상, 성능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 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반도체 구현을 위해 EUV 기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2000년대부터 ASML과 초미세 반도체 공정 기술 및 장비 개발을 위해 협력해 왔다. 2012년에는 ASML에 대한 전략적 지분 투자를 통해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EUV 노광 기술은 극자외선 광원을 사용해 웨이퍼에 반도체 회로를 새기는 기술로, 기존 기술보다 세밀한 회로 구현이 가능해 인공지능(AI)·5세대(5G) 이동통신·자율주행 등에 필요한 최첨단 고성능·저전력·초소형 반도체를 만드는데 필수다.

삼성전자는 최근 시스템반도체에 이어 최첨단 메모리반도체 분야까지 EUV의 활용 범위를 확대해 가고 있다. 특히 파운드리 사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두 회사 간 협력 관계도 확대되고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6년 11월에도 삼성전자를 방문한 ASML 경영진을 만나 차세대 반도체 미세 공정 기술에 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지난해 2월에도 프랑스 파리에서 이들과 만나 반도체 산업을 논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브라질, 5월 중국을 방문한 데 이어 코로나19가 유럽에 재확산되는 와중에 네덜란드를 찾아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