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22:20 (일)
티맥스와플, 협업툴 ‘와플’ 출시 “비대면 시대, 생산성 높은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제공한다”
티맥스와플, 협업툴 ‘와플’ 출시 “비대면 시대, 생산성 높은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제공한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3.0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선보인 ‘티스페이스’ 리브랜딩 후 ‘와플’로 재출시
화상회의∙드라이브∙메신저∙노트∙캘린더 등의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통합 제공
자유로운 비즈니스 SaaS 추가를 기반으로 기업에 최적화된 협업 환경 구성 가능
사진=협업툴 와플 BI
사진=협업툴 와플 BI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티맥스와플이 만들고 모일수록 즐거운 공간을 지원하는 협업툴 와플을 정식 출시하고 비대면 업무 효율과 협업 생산성 제고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와플의 전신은 지난해 출시된 티스페이스다. 올해부터 업무가 즐거워지는 디지털 워크플레이스를 제시하겠다는 포부를 담아 와플로 리브랜딩을 실시했다. 새로운 브랜드 컨셉을 기반으로 일하는 환경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구분해 다양한 스페이스(협업 공간)를 지원한다.

클라우드 기반의 앱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업무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시간∙장소∙디바이스에 국한되지 않는 협업을 실현한다. 개인 사용자는 별도 설치 없이 공식 사이트에서 로그인만 하면 무료로 와플을 사용할 수 있다.

 
사진=협업툴 와플 로그인 화면
사진=협업툴 와플 로그인 화면

와플은 ▲화면 공유가 가능한 화상회의 ▲스페이스 당 5GB의 용량을 제공하는 드라이브 ▲실시간 소통을 지원하는 메신저 ▲태그를 통해 빠르게 기록하고 찾을 수 있는 노트 ▲간편한 일정 관리를 돕는 캘린더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와플은 모든 클라우드 앱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통합 제공하는 올인원 플랫폼이다. 사용자는 회의부터 메모, 파일 저장 및 공유, 실시간 소통 등 업무와 관련된 다양한 작업을 통합된 플랫폼에서 수행할 수 있다. 업무별 서비스를 일일이 찾을 필요가 없어 편리한 비대면 협업 및 재택 근무가 가능하다.

자유로운 확장성 역시 와플의 장점이다.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앱 뿐 아니라 티맥스 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하고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 서비스 인프라부터 모듈까지 티맥스 제품으로 구성한다면 제품 간의 시너지 극대화를 이룰 수 있다.

추후에는 와플에 적용된 서비스들을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로 활용해 각기 다른 고객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이다. 개발 플랫폼으로서의 와플을 통해 기업이 쉽게 별도 개별 서비스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포부다.

사진=협업툴 와플 메인 화면
사진=협업툴 와플 메인 화면

한편 와플은 조달청에서 주관하는 혁신시제품(2021년 1차, 패스트트랙II)으로 선정됐다. 3월부터 범정부 혁신조달 종합포털인 혁신장터를 통해 와플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가입 후 특정 조건을 충족한 사용자는 이벤트를 통해 용량 무료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와플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입 및 사용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다면 공식 홈페이지 내 문의하기를 이용하면 된다.

양정원 티맥스와플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협업은 일시적으로 떠오른 업무 형태가 아닌, 우리 사회에 새롭게 안착한 혁신 업무 패러다임이다”며 “와플을 통해 개인의 효율적인 재택∙원격 근무를 돕고 기업이 비즈니스 특성 및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협업 환경을 구성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