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22:20 (일)
티맥스비아이, 데이터바우처 사업 통해 스타트업∙중소기업의 AI 기반 데이터 활용 지원
티맥스비아이, 데이터바우처 사업 통해 스타트업∙중소기업의 AI 기반 데이터 활용 지원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4.0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맥스비아이,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 공급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
AI 통합 분석 플랫폼 ‘하이퍼데이터’ 제공
작년 사업에서의 실제 레퍼런스 구축 경험 및 클라우드 바우처 공급 기업 선정을 통한 업무의 연속성 보장이라는 특장점 보유
사진=하이퍼데이터 BI
사진=하이퍼데이터 BI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티맥스비아이가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중소기업∙소상공인의 AI 기반 데이터 활용을 돕는다.

빅데이터&AI 분석 전문 기업 티맥스비아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의 공급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되어 자사의 AI 통합 분석 플랫폼 하이퍼데이터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 사업은 바우처 형식의 데이터 판매 및 가공 서비스 지원을 기반으로 중소기업이 혁신적인 신제품 및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돕는 정부 지원 사업이다. 수요 기업 신청 기간은 오는 4월 16일(금)까지이며, 데이터바우처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티맥스비아이는 하이퍼데이터를 통해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공급 기업으로 선정됐다. 하이퍼데이터는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분석한 뒤 기업 환경에 최적화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시하는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데이터 분석 프로세스를 지능화∙자동화해 빅데이터 전문가가 아닌 현업 실무자도 쉽게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이퍼데이터는 물리적인 데이터 통합 없이 메타데이터 및 데이터 카탈로그를 기반으로 분산된 데이터를 가상화해 분석한다. 사용자 패턴 및 데이터 특성에 따라 분석 추천 기능을 자동화해 제공함으로써 사용자가 최적의 시나리오를 쉽게 도출할 수 있게 지원한다.

티맥스비아이는 작년 해당 사업을 통해 한 화장품 업체에 하이퍼데이터를 제공하며 AI 및 빅데이터 관련 지식이 없는 실무 담당자가 손쉽게 고객 데이터를 분석하고 마케팅 전략을 구축할 수 있도록 기여한 바 있다.

또한 티맥스비아이는 클라우드 바우처 공급 기업으로도 선정되어, 수요 기업이 클라우드 바우처를 구매할 경우 데이터 바우처 사업 종료 이후에도 연속적인 제품 사용이 가능하다. 단기적인 바우처 사용이 아닌 장기 사용으로 업무 공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티맥스비아이 측 관계자는 “데이터가 비즈니스의 핵심 재료가 되는 데이터 경제 사회에서 중소 기업 및 소상공인이 대기업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이 필수다”며 “데이터의 수집부터 저장, 가공, 분석, 인사이트 제시까지 데이터 활용과 관련된 모든 프로세스를 하나의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는 하이퍼데이터와 함께 중소 기업의 든든한 데이터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