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9 07:20 (토)
티맥스오피스, 과기정통부∙정보통신진흥센터 연구개발 과제 수주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기술 개발한다”
티맥스오피스, 과기정통부∙정보통신진흥센터 연구개발 과제 수주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기술 개발한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6.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서 내의 데이터를 개별 요소 단위로 나누고 이를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과 결합하는 기술 개발
- ‘머신리더블’, ‘메타데이터’, ‘지식그래프’ 등 다양한 기술을 필두로 빅데이터 기반의 편리한 디지털 문서 협업 환경 구축 예정
사진=티맥스오피스 CI
사진=티맥스오피스 CI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티맥스오피스가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오피스 솔루션 전문 기업 티맥스오피스(대표이사 김응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진흥센터가 진행하는 ICT 연구개발 사업에서 약 56억 원 규모의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연구 개발 과제를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기술은 문서 내의 데이터를 개별 요소 단위로 나누고, 이를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과 결합하는 기술이다. 사용자는 다양한 데이터가 하나의 파일 안에 묶여있던 기존의 문서 환경에서 벗어나 표, 이미지, 텍스트 등의 개별적인 데이터를 쉽게 찾고 활용할 수 있다.

 

해당 플랫폼의 핵심 기술로는 ▲텍스트 뿐 아니라 이미지 및 음성 등의 비정형 데이터도 활용 가능한 형태로 저장하는 ‘머신리더블’ ▲인공지능을 접목해 문서 내 데이터들의 속성 정보를 자동 생성하는 ‘메타데이터’ ▲외부 사이트에서 연관성 있는 정보를 수집해 데이터화하는 ‘지식그래프’ 등이 있다.

또한 문서가 파일이 아닌 데이터 형태로 저장 및 관리되기에 doc, hwp 등 파일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다. 기업이 문서 작성을 위해 특정 소프트웨어를 구매해야 했던 비용 부담도 없어진다. 특정 오피스 프로그램 종속에서 벗어나 빅데이터 기반의 편리한 디지털 문서 협업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

김응수 티맥스오피스 대표는 “코로나로 인해 다양한 정형∙비정형 데이터가 폭증하고 있는 요즘, 지능형 문서 처리 플랫폼 기술은 데이터 중심의 차세대 업무 환경을 준비하는 공공 및 민간 시장에 최적화된 오피스 솔루션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과제를 시작으로 해당 기술을 국제 표준화시키고 확장성을 지닌 새로운 문서 환경을 만들어 글로벌 문서 플랫폼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