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22:20 (일)
삼성전자-알리바바와 협력, 중국모바일결제 시장공략
삼성전자-알리바바와 협력, 중국모바일결제 시장공략
  • 김현준 기자
  • 승인 2016.05.2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 어플 설치 없이 '알리페이'계정 이용할 수 있어
▲ 사진=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20일,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중국 최대 모바일 결제 플랫폼 ‘알리페이’와 전략적 제휴 파트너십을 체결 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중국 ‘삼성 페이’ 사용자들은 20일부터(현지시간) ‘삼성 페이’에서 ‘알리페이’ 결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알리 페이'는 중국 모바일 결제시장의 70%이상의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어, '삼성페이'는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가 설치되어 있는 중국 내 대부분의 매장에서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알리페이’는 중국 최대 모바일 결제 플랫폼으로 2004년 출시 후 전 세계 4억 50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200개 이상의 금융 기관과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결제뿐만 아니라 택시, 호텔 예약, 영화 예매, 송금, 공과금 지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오프라인 매장 결제도 확대하고 있다. 현재 ‘알리페이’는 중국 내 약 60만개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삼성 페이’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기존 신용 카드와 직불 카드뿐만 아니라 ‘알리페이’ 계정도 관리하고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실제 사용자가 ‘알리페이’ 계정을 ‘삼성 페이’에 등록만 하면 더 쉽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잠금 화면, 홈 화면 등에서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면 ‘삼성 페이’가 실행되면서, 기존 신용카드와 마찬가지로 ‘알리페이’ 결제용 QR 코드가 바로 나타난다. 이에 사용자들은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지 않고도 쉽고 빠르게 결제할 수 있다. 또한, ‘삼성 페이’와 ‘알리페이’는 향후 중국 모바일 결제 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인종 부사장은 “중국 최대의 결제 플랫폼인 알리페이와 삼성 페이가 협력하게 된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삼성 페이는 3월말 중국에서 성공적으로 출시된 이후 현재 소비자들의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앤트 파이낸셜 비즈니스 (Ant Financial Business) 그룹 판 지밍(Fan Zhiming) 사장은 “알리페이는 현재 중국 내 대부분의 온라인 지불 결제 시장을 커버하고 있으며, 식당, 슈퍼마켓 등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최고의 모바일 결제 기술을 보유한 삼성 페이와의 이번 협력은 알리페이의 오프라인 지불 결제를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