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3:20 (목)
광저우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소재지 어떻게 확인했나?
광저우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소재지 어떻게 확인했나?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7.03.01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38년 7월22일 부터 9월19일까지 중국 광저우(廣州)에서 사용한 청사의 현재위치(동산백원 : 중국 광저우 동산구 휼고원로 12호)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상해에서 수립되어 1945년 11월 국내로 환국할 때까지 27년간 항저우(杭州), 젼장(鎭江), 챵샤(長沙), 광저우(廣州), 포샨(佛山),류저우(柳州), 충칭(重慶) 등지에 머물렀다. 특히, 1938년 중일전쟁이 본격화되고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남경이 함락되자 대한민국임시정부는 호남성(湖南省) 챵샤(長沙)로 이동하였지만 전황이 급박해짐에 따라 7월 19일 새벽 다시 챵샤를 떠나 7월 22일 광저우(廣州)에 도착했다.

광저우 임시정부 관련 문헌기록은 다수가 남아 있다. 

김구, 백범일지(도진순 역, 돌베개, 2005, 373쪽~374쪽)

“대가족 일행보다 하루 먼저 출발하여 광주에 도착하였다. 이전부터 중국 군사 방면에 복무하던 이준식, 채원개 두 사람의 주선으로 ‘동산백원(東山柏園)’을 임시정부 청사로 하고, 아세아 여관에 대가족 전부를 수용하였다. (중략) 광주에서 적기 공습이 심하여 대가족과 어머님을 불산으로 이주시키고 00로(판독불가)에 판공처를 설치하고 사무원들만 근무케 하였다. 광주에서 2개월간 머물렀다.”

양우조·최선화, 제시일기 (김현주 정리, 혜윰, 1998)

1938년 9월 19일자
“오후 2시 30분 우리 일행은 불산진으로 향했다. 불산은 광주에서 서쪽으로 약 25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다. 믿었던 중국군은 일본군에게 연신 대패하며 뒤로 밀렸고, 광동성의 수도 광주의 동산백원에 정착했던 임시정부는 다시 피난을 결정한 것이다.”

광저우임시정부 청사건물은 당초 학계 및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멸실된 것으로 알려지기도 하였으나, 주광저우총영사관이 광저우시 문화국과 협조하여 청사의 소재지(옛주소 : 휼고원로 35호)를 재차확인하는 과정에서 당해 건물이 현존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됐다.

주광저우총영사관은 임정청사 소재 관련 각종 사료 및 문헌 자료를 광저우시 문화국측에 제공하고 현재 위치 확인을 요청한 바, 2016년 1월말 광저우시 문화국은 휼고원로 35호의‘동산백원’의 現주소가 휼고원로 12호이며, 해당 건물이 현존하고 있다는 답변을 조사 보고서와 함께 송부했다.

주광저우총영사관은 광저우시 문화국과 공동으로 1920-30년대 제작된 광저우시 옛지도를 조사분석하는 한편, 우리 임정청사가 소재했던 동산백원 건물을 1928.10월에서 1929.6월간 사용했던 중앙연구원역사언어연구소측(현재는 대만에 소재)으로부터 1920년대 동 연구소 건물 1층 입구를 촬영한 DVD 자료 등을 입수하여 현재 건물과 비교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였다. 이러한 총영사관의 노력은 해당 건물을 확인하는 데 있어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한다.

이 결과에 대해 우리측 유관기관인 독립기념관 국외사적지팀은 한국측 사료 및 전문가 고증 등 보완작업을 통해 동 보고서에 대한 검증작업을 진행하였고, 2016년 9월말 동 보고서 내용을 보완‧확인하는 내용의 최종보고서를 완료했다.

보고서 수령 후 2016년 12월 보훈처 등 유관기관 관계관들이 현장답사를 진행했다. 이번 광저우 임시정부 청사를 새로 발굴함에 따라 그간 공백으로 남아있던 중국 화남지역에서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역사를 재조명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중일전쟁이 본격화된 1938년은 대한민국임시정부에게도 가장 큰 고난의 시기였는바, 광저우임정청사는 동 시기 양국 협력의 역사를 상징하는 중요한 역사적 사적지로서의 가치를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