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8 22:20 (목)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밀수입은 생활이었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밀수입은 생활이었다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8.12.2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부터 올 5월까지 해외명품 수백여 차례 밀수입
▲ 수년간 밀수혐의를 받고 있는 한진그룹 일가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밀수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증거를 인멸하고 자료 제출조차 거부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진 일가의 밀수혐의를 수사해 온 인천본부세관은 27일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69)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녀 조현아(44)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35)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관련자 5명과 대한항공 법인을 관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인천세관은 이날 한진 총수 일가는 지난 2009년 4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모두 260차례 걸쳐 해외 명품, 생활용품 등 1061점(시가 1억5천만원 상당)의 밀수입한 것으로 조사를 마쳤다.

이들은 2013년 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30회에 걸쳐 가구, 욕조 등 132점(시가 5억7천만원 상당)의 허위신고를 적발해 이들을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인천지검에 고발·송치했다고 밝혔다.

 

세관은 지난 4월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대한항공 항공기와 소속 직원을 동원해 해외 명품 등을 밀수입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해외 신용카드 사용내역과 면세점 구매실적, 수입실적 등을 압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세관은 전담팀까지 꾸려 총수 일가의 자택 등 압수수색 등 관계자들을 출국금지 하고 국제공조 등을 통해 허위신고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관은 이번 수사에서 한진 총수 등의 비협조로 해외 신용카드 사용 내역, 압수 자료 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 관계자는 "해외 구매 물품 내역, 시기, 밀반입 경로를 물품 별로 입증해야 하는 매우 방대하고 시일이 많이 소요되는 어려운 수사였다"며 "총수 일가는 수사 과정에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이 다수 발견됐고 자료제출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총수 일가는 회사직원들을 조직적으로 동원해 세관 신고 없이 반입한 명품 등을 국내에서 수령한 사실이 드러났다. 과일, 그릇 등 해외 구매·지시→대한항공 해외지점 배송→대한항공 항공기(승무원 및 위탁화물)로 국내 도착→인천공항 근무 직원 등이 회사물품인 것처럼 위장해 국내 밀반입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들은 해외에서 구매한 소파, 탁자 등을 국내로 수입하면서 세금을 피하기 위해 허위신고를 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세관은 조현아 전 부사장과 이명희 이사장, 조현민 전 전무에게는 밀수입 혐의를 적용했고, 조현아 전 부사장과 이명희 이사장에게는 허위신고 혐의도 함께 적용됐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