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6:20 (토)
호구의 연애, 황세온-허경환-채지안 마음은 어디로?
호구의 연애, 황세온-허경환-채지안 마음은 어디로?
  • 정진욱
  • 승인 2019.04.2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호구의 연애’
사진= MBC ‘호구의 연애’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오늘(21일) 밤 방송되는 '호구의 연애’ 에서는 황세온이 갑작스럽게 허경환에게 데이트 신청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주 ‘호구의 연애’에서는 첫 여행에서부터 줄곧 허경환에게 마음을 표현해왔던 황세온이 제주도 여행에서도 호감 상대인 허경환과의 데이트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와 달리 허경환은 변함없이 채지안에게 관심을 표현해 황세온은 얼굴에 고스란히 실망스러운 마음과 서운한 감정이 드러나기도 했다.

오늘 황세온이 갑작스럽게 허경환에게 데이트 신청을 해 그를 놀라게 했고, 함께 있던 회원들은 “세온 씨 멋있다” “잘 다녀와요”라며 두 사람을 응원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어 바닷가로 향한 두 사람은 솔직한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았는데, 특히 황세온은 어린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모습으로 담담하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다.

이에 허경환도 “내가 너무 바보 같았어. 넌 참 괜찮은 애인 것 같아.”라고 아쉬움과 미안한 마음을 토로했다고 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세온 씨 역시 매력녀야. 너무 멋있다” “저런 말 들으면 눈물 날 것 같아”라며 진지한 두 사람의 모습에 몰입하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후 두 사람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제주도 여행에서 나눈 두 사람의 솔직한 이야기는 4월 21일 일요일 밤 9시 5분 MBC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