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6:20 (토)
4대 절대 불법 주·정차 관행 근절을 위한‘5월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실시
4대 절대 불법 주·정차 관행 근절을 위한‘5월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실시
  • 장영신 기자
  • 승인 2019.05.0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월군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영월군은 소방활동의 지장을 초래하고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불법 주·정차 관행 개선을 위한 주민신고제를 홍보하기 위해 제278차 안전점검의 날 행사를 오는 10일 오후 2시에 진행한다.

군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을 위해 주민이 신고한 내용을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행정예고를 실시했고, 행정안전부는 안전신문고 앱을 개선해 신고자가 1분 간격으로 2장을 찍어 보내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소화전 5m이내 도로 연석에 눈에 잘 띄도록 적색으로 칠해 시인성을 높이고, 과태료도 승용차 기준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인상한다.

이번 안전점검의 날 행사에 안전보안관과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 등이 참여해 안전신문고를 통한 불법 주·정차 신고방법, 대상, 요건 등을 군민들에게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영월군 김현경 안전건설과장은 “영월군의 안전을 위해 절대 주·정차해서는 안 되는 장소를 군민들이 인식하고 이를 반드시 지키는 문화가 이루어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