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7:28 (수)
KT, FAO와 함께 '세계빈곤문제 해결' 나선다
KT, FAO와 함께 '세계빈곤문제 해결' 나선다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5.1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농업 융합을 통한 글로벌 농업개발 협력 추진

 

KT는 서울시 종로구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를 통한 세계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진행했다.사진 왼쪽이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Jose Graziano Da Silva) 사무총장과 KT 황창규 회장.
KT는 서울시 종로구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를 통한 세계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진행했다.사진 왼쪽이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Jose Graziano Da Silva) 사무총장과 KT 황창규 회장.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KT가 ICT∙농업 융합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농업개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햇다.

KT(회장 황창규)는 유엔식량농업기구와 14일 서울시 종로구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 기반 세계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KT 황창규 회장,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Jose Graziano Da Silva)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UN FAO,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는 1943년 제 2차 세계대전 중 Franklin D. Roosevelt 미국 대통령이 전후 세계 경제 및 사회질서의 확립을 위해 '4대 자유 선언'을 제창함에 따라 설립됐다.

FAO는 유엔의 전문기구로서 식량농업 분야에서 국제협력 및 전문 지식 보급을 통해 기아종식 및 영양 수준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양 기관은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이하 SDGs) 달성을 통한 글로벌 식량 문제 공동 해결 ▲KT의 ICT 기술과 데이터 혁신 기술을 활용한 농업 기술 혁신 공동 연구 ▲글로벌 청년 대상 디지털 농업 기술 교육 및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공동 추진 등 세 분야에 걸쳐 긴밀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진행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류공영과 세계빈곤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KT와 유엔식량농업기구의 업무협약은 방글라데시 기가아일랜드(GiGA Island) 개소 등 KT의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에 관심을 보인 유엔식량농업기구에서 2018년 8월 KT 본사를 직접 방문하면서 시작됐다. 그 후 1여년에 걸친 양 기관간의 적극적 논의를 통해 본 업무협약이 성사될 수 있었다.

KT 황창규 회장은 “유엔식량농업기구 한국 사무소 개소에 맞춰 의미 있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인류공영을 위한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에 이바지하고 세계적인 지속가능 경영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