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22:20 (토)
정용기, 한국당 막말 구설수 논란 이어가
정용기, 한국당 막말 구설수 논란 이어가
  • 정세연
  • 승인 2019.06.0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지난 31일 "김정은이 지도자로 문재인 대통령 보다 더 나은 면도 있다"는 주장을 하면서 한국당 막말 구설수 논란에 보태고 있는 모양세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제4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협상을 맡았던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등을 숙청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지도자로서 조직과 국가를 이끌어가려면 신상필벌이 분명해야 하는데 김정은은 잘못하니 책임을 묻는다"며 "북한 김정은에게서 야만성, 불법성, 비인간성을 뺀다면 어떤 면에서는 지도자로서 문 대통령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대일·대미관계가 엉망진창이 됐는데도 책임져야 할 사람에 책임을 묻지 않고 이번에 힘없는 외교부 참사관 한 명을 파면시켰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사태를 놓고 문 대통령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북한처럼 처형이 아니라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렇게 이야기하는 저도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치욕스럽지만"이라고 전제한 뒤 "역설적으로 제가 오죽하면 김정은은 책임을 묻는다는 점에서는 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낫다고 말하겠는가"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발언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토대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비교 평가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으며 장외투쟁 과정에서의 거친 언사로 막말 논란에 직면한 한국당에 추가 구설수의 빌미를 제공한 모습이다.

이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논란 진화에 나서며 "부적절한 측면이 많고 과한 부분이 있어서 국민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여야4당은 한국당과 정 정책위의장을 향해 '역대급 망언, '막말 배설당', '자진 해산이 답'이라며 일제히 비판을 쏟아내는 한편 정 정책위의장의 제명과 당 차원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