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16:23 (목)
YG엔터테인먼트, 계속된 마약 논란 급락
YG엔터테인먼트, 계속된 마약 논란 급락
  • 정세연
  • 승인 2019.06.1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122870)가 소속 아이돌 가수의 마약 의혹에 12일 급락했다.

YG엔터테인먼트 12일 장마감 4.05% 하락한 31,950원에 거래 마감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YG 소속 남성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2016년 한 마약 공급책과 카카오톡 대화에서 자신이 마약을 했고 마약을 구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비아이는 아이콘의 리더이자 메인 프로듀서로 그가 작사·작곡한 '사랑을 했다'는 작년 연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YG는 남성 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대마초 흡연 사실이 밝혀지고 빅뱅 탑이 대마초, 소속 프로듀서 쿠시가 코카인을 각각 구매·투약해 징역형을 선고받는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마약 관련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jjubika3@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