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5:08 (화)
의성군 단밀면,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을 가다
의성군 단밀면, 방치폐기물 처리 현장을 가다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06.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의성군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의성군은 ‘쓰레기 산’으로 불리는 방치폐기물의 본격적인 처리를 앞두고 있다.

방치폐기물의 양이 많아 처리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가지는 가운데 연초 예산 확보를 시작으로 2만 6천톤의 방치폐기물을 우선 처리하는 용역이 6월 착수되어 진행 중에 있다.

이에 조명래 환경부장관, 임이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는 6월 21일 오후 2시 의성군 A업체의 불법방치 폐기물의 처리현장을 살펴보고, 방치폐기물의 처리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환경부와 의성군 간의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장에서 방치폐기물을 선별해 재활용 상태로 가공 반출하고, 열회수 재활용처리를 통해 폐기물이 이동 야적되는 것을 방지하는 방법으로 진행 중이며, 이 경우 소각처리 보다 약 160억원 이상의 예산이 절감될 것이다.

A업체는 폐기물재활용업체로 2008년 폐기물재활용업으로 허가받아 운영하면서 행정처분 20회, 고발 10회 등의 처분에도 불구하고, 열병합발전소를 설치해 처리하겠다는 빌미로 행정처분 집행정지 및 행정소송, 행정심판으로 처분을 지연시키면서 영업을 계속해 왔고 결국 폐기물 17만 3천톤이라는 양이 야적됐다.

의성군은 우선 2만 6천톤을 처리하고, 환경부, 경북도와 협의해 추가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나머지 폐기물도 신속하게 처리하고자 한다.

이에 김주수 의성군수는 “생활이나 사업활동에서 폐기물 발생은 필수불가결한 것이지만, 많은 예산의 폐기물 처리비용을 감안할 때 우선 발생량을 최소화하는 우리의 노력이 필요하고, 안전한 폐기물처리시설 확보와 체계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