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07:21 (화)
게임빌,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 한국 및 중남미 지역 출시
게임빌,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 한국 및 중남미 지역 출시
  • 이덕기 기자
  • 승인 2019.06.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일본∙러시아∙북미∙유럽 거쳐 국내 유저 품으로
‘MMWARRPG’ 슬로건 내세운 ‘전쟁’ 특화 콘텐츠로 관심 증폭
지속적인 글로벌 업데이트로 게임 요소 강화, 해외 호응 이어 한국 출격하는 블록버스터
사진 = 게임빌, 국내와 중남미 지역에 출격하는 글로벌 모바일게임 블록버스터 ‘탈리온’
사진 = 게임빌, 국내와 중남미 지역에 출격하는 글로벌 모바일게임 블록버스터 ‘탈리온’

[데일리그리드=이덕기 기자] 게임빌(대표 송병준)이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Talion)’을 한국과 중남미 지역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지역은 한국을 필두로 브라질, 멕시코, 우루과이 등 중남미 지역 40여 개 국가로, 이 게임은 일본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7위에 오르는 등 흥행에 성공한 바 있어, 국내에서의 활약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지역별 순차 출시 전략에 따라 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러시아, 북미, 유럽 지역으로도 출시 지역을 확장해 온 ‘탈리온’은 수준 높은 국내 모바일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완성도를 극강으로 다듬었다.

 

실제로 지속적인 글로벌 업데이트를 통해 콘텐츠도 풍성해지고 그래픽, 시스템, 모드 등 인기 요소들이 더욱 늘어났다.

이 게임은 전략성 높은 진영 간 전쟁(RvR)을 전면에 내세우고 다양한 전쟁의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 ‘MMWARRPG’라는 슬로건에 부합하도록 전쟁 콘텐츠에 특화시켰다.

‘20대20 점령전’을 비롯해 ‘5대5 팀전투’, ‘10대10 대전투’, ‘보스레이드’ 등 실시간 RvR 콘텐츠가 이미 출시한 해외 지역에서도 호평을 받은 바 있다.

‘5대5 팀전투’는 왕관을 뺏기 위해 치열한 눈치작전과 완벽한 팀플레이 등 전략성이 필요한 전쟁 콘텐츠다.

전쟁 콘텐츠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20대 20점령전’은 방어, 돌격, 회복, 지원 역할 중 한 가지를 선택해서 진행된다.

구조물들의 전략적인 활용에 따라 전쟁의 승패가 결정되므로 리더의 지휘력과 전략적인 역할 분담이 중요하다.

'점령전', '팀전투', '대전투' 등 RvR 모드 콘텐츠들은 참여한 유저들의 레벨 및 스탯이 100레벨로 상향 보정되어 보다 박진감 넘치는 전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