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0:53 (수)
KT, 협력사 글로벌 진출 물꼬 텄다
KT, 협력사 글로벌 진출 물꼬 텄다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7.0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뮤닉아시아 2019' 참석한 협력사 보유 기술에 '관심'
현지 업체와 세계 최초 VR 기반 팬미팅∙교육 솔루션 MOU
KT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7개 KT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 및 MOU를 체결하며 글로벌 진출에 나섰다고 밝혔다.KT파트너스관을 찾은 방문객이 전시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KT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7개 KT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 및 MOU를 체결하며 글로벌 진출에 나섰다고 밝혔다.KT파트너스관을 찾은 방문객이 전시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에 참석한 KT 협력사가 현지 진출 기회를 잡았다.

KT(회장 황창규)는 지난 6월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정보통신박람회 '커뮤닉아시아 2019'에 7개 KT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 및 MOU를 체결하며 글로벌 진출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는 VR·AR 소셜 플랫폼 업체 살린, 5G∙LTE 그룹무전통신 플랫폼 업체 아이페이지온, 5G 이동 통신망용 커넥터 업체 용진일렉콤, 양자암호소자 업체 우리로, 5G∙LTE+와이파이 병합 솔루션 업체 이루온, 영상분석 소프트웨어 업체 인텔리빅스, 클라우드 의료 솔루션 업체 하이젠헬스케어 등 총 7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기업인 살린은 싱가포르 IT솔루션 마케팅 전문 기업인 그린랩(Green Lab Private Limited)과 ‘VR 팬미팅’ 및 ‘VR 에듀케이션’을 아시아 전역에 재판매하는 MOU를 체결했다.

‘VR 팬미팅’은 스타가 해외에 거주하는 팬들과 실시간으로 가상 공간에서 미팅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세계 최초 서비스다.

스타는 카메라를 통해 영상을 제공하고 팬들은 아바타를 이용해서 실시간 대화와 소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스타는 참여한 팬들의 아바타와 이름을 확인하고 이름을 부르면서 대화 할 수 있고, 스타가 VR 기기를 쓰면 아바타로 참여해 같은 공간에서 팬들과 자유롭게 소통이 가능하다.  이 솔루션은 한국 문화에 열광하는 여러 아시아 지역에서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VR 에듀케이션’은 강사가 가상의 교실을 만들고, 학생들은 스마트폰이나 VR 기기를 이용해 아바타를 만들고 수업에 참여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서비스다.

아바타와 음성 채팅으로 양방향 수업이 가능한 세계 최초 솔루션으로 이미 KT-청담 어학원이 협업해 영어 토론 수업, 영어 체험학습 등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VR 에듀케이션’은 싱가포르에 소재한 캐나다, 미국 학교의 부설 국제 학교에서 활용 가능성을 확인 중이며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인근 국가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용진 일렉콤도 보다폰 등 글로벌 통신 사업자에게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뉴질랜드 와이어리스 디자인(WIRELESS DESIGN LTD)과 5G 네트워크에 사용 되는 RF 커낵터 등 통신 장비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로는 싱가포르 양자암호소자 스타트업 업체인 에스피프틴(S-fifteen Instruments)과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양자암호소자 관련 부품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KT는 커뮤닉아시아 2019에 KT 파트너스 전시관을 구성해 협력사에게 독립된 전시 및 바이어 상담 공간을 제공했으며 협력사는 행사 기간 중 하루 평균 200회 이상 바이어 상담을 진행했다. 수출 상담이 활발이 이뤄진 만큼 앞으로도 추가 계약 성과가 기대된다.

KT SCM전략실장 박종열 상무는 “KT가 혁신적인 기술과 우수한 상품을 가진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지원한 커뮤닉아시아 2019 KT 파트너스관을 통해 현지 MOU 및 계약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KT는 우수 협력사들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