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22:44 (수)
금천구, 공유로 주차문제 해결에 나서

노익희의 노익희칼럼

BUK인재교육원 | 노익희 선임기자는 30여년간 신문편집과 취재활동을 해온 베테랑 기자로 정치, 경제, 교육, 사...

금천구, 공유로 주차문제 해결에 나서
  • 노익희
  • 승인 2019.07.0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사진 왼쪽)와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대표 김성환, 사진 오른쪽) 간 주차장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월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사진 왼쪽)와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대표 김성환, 사진 오른쪽) 간 주차장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데일리그리드=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주차장 공유사업으로 지역의 심각한 주차난 해소의 실마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구는 올해 상반기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 결과 거주자우선주차면 총 2,365면 중 193면을 공유하고 있으며, 전체 이용 건수는 지난 24일 기준 1,137건(이용시간 1,885시간)으로, 이는 전년 동기 공유면수 24면 대비 800% 이상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은 서울시에서 실시하는 시·구 공동협력사업 중 하나로, 주차면을 배정 받은 주민이 사용하지 않는 시간에 원하는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장을 공유하는 사업이다.

 

구는 상반기 실적만으로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서울시 평가기준(전체 거주자우선주차면 대비 5% 이상 공유면 확보, 공유 주차면 당 5시간 이상 이용실적 확보)을 달성했다.

기존 모바일 앱을 통한 ‘모두의 주차장’ 방식은 앱 설치, 회원가입 절차 등사용의 번거로움으로 인해 지난해 주차장 공유실적이 24면에 그쳤다.

이러한 불편사항들에서 착안해 구는 올해 2월 절차를 간소화한 ‘ARS PARKING’ 주차장 공유시스템을 추가로 도입, 25개 자치구 중 최초로 2개의 주차공유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사례가 됐다.

또, 구는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과 함께 부설주차장 공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 지역의 대규모 업무시설인 ‘현대지식산업센터’(두산로 70)와 협약을 통해 인근 주민들이 야간에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공간 165면을 공유하는 성과도 거뒀다.

아울러, 하반기에는 ‘주차장만드는사람들(주)’, ‘금천구시설관리공단’과 협업을 통해 방문주차제도에도 ‘ARS PARKING’ 방식을 도입하고, 야간에 공유 가능한 민간 부설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 주차공유 사업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