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6:58 (월)
양준혁 아형 출연 "양준혁이라 쓰고 양신이라 읽는다"
양준혁 아형 출연 "양준혁이라 쓰고 양신이라 읽는다"
  • 정진욱
  • 승인 2019.07.2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아는 형님' 캡처
사진= JTBC '아는 형님' 캡처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어제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양준혁이 이봉주, 진종오와 함께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양준혁은 삼성을 이탈했다가 다시 삼성으로 돌아올 당시 김응용 감독에 대해 “2002년에 갔는데 감독님이 양준혁을 데리고 와야 한다고 했었다더라. 안 그랬으면 나는 선수생활이 끊길 뻔했다. 나한테는 은인”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준혁은 “최다안타, 최다홈런, 최다득점, 최다타점, 최다2루타, 최다 사사구, 최다 경기, 최다 루타, 최다 타수가 있다”며 자신이 세운 기록에 대해 언급했고 “팔 부러져도 한 팔로 홈런 치고 그랬다”라며 야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선수협 활동 때문에 쫓겨나든 트레이드 됐던 그시절 맞나요?", "투수앞 땅볼치고 전력질주 하는 선수는 예전 양준혁 밖에 없더라", "양신 예능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정말 넘 웃김 ㅋㅋ", "투수는 선동열, 타자는 이승엽, 야구는 이종범.... 양준혁이 낄 자리는 없다.", "방망이 꺼꾸로 들어도 3할친다는 양신입니다", "희철아 양준혁은 전설이다 ~~", "양신 1루로 전력질주 보고싶네 ㅎㅎㅎ" 등 양준혁에 대한 축구팬들의 애정이 드러나는 댓글이 달렸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