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09:07 (목)
한화건설, 1,459억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9공구 수주
한화건설, 1,459억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9공구 수주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0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분야 대형 기술형 입찰에서 2연속 기술력 입증
수도권 서남부지역과 서울 동남부 지역의 광역교통망 개선 기대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건설공사 제9공구 영통역 조감도(한화건설 제공)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건설공사 제9공구 영통역 조감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그리드] 한화건설이 지난달 31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기술형 입찰로 발주한 1,459억원 규모의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제9공구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이번 수주를 통해 한화건설은 2연속 기술형 입찰 사업 수주에 성공하면서 높은 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수주한 이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동탄역부터 안양시 인덕원역까지 연장 37km에 달하는 지하철도 구축 사업 중 9공구 공사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작년 말 총 사업구간 12개 공구 중 1공구와 9공구를 턴키(설계, 시공 일괄입찰) 방식으로 발주했으며, 보기 드문 대형 철도 기술형 입찰 사업으로 업계의 관심이 주목된 바 있다.

한화건설은 고려개발, 호반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높은 철도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사들을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2월에도 기술형 입찰로 발주된 1,829억원 규모의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2공구를 수주한 바 있으며, 이번 수주를 통해 2연속 기술형 입찰 사업 수주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설계 대 가격 비중이 65대 35에 달하는 등 설계 기술력이 크게 작용한 기술형 입찰 심의에서 한화건설은 다양한 설계 차별화 방안을 제시했다.

한화건설은 향후 환승역이 될 영통역(분당선) 수요 인원이 일일 약 7만명에 달할 것을 대비해 상하선 환승 통로를 분리해 쾌적한 환승 동선을 고려한 설계를 선보였다. 더불어 기존 영통역의 계단을 에스컬레이터로 개선하고 개찰구 내 공중 화장실의 신규 설치를 제시하는 등 정거장의 편의성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건설공사 제9공구 영통역 실내 조감도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건설공사 제9공구 영통역 실내 조감도

또한 도심지 통과구간에서 터널 공사시 발생하는 발파진동을 저감시키기 위해 TBM 공법(발파공법이 아닌 회전식 터널 굴진기를 활용한 굴착 공법)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발파로 인한 소음, 진동 민원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숙원 사업으로 완공되면 수도권 서남부지역과 서울시 동남부 지역의 광역교통기능 확충을 통한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및 교통체증 해소가 기대되고 있다.

한화건설 박용득 토목환경사업본부장은 “기술형 입찰 2연속 수주는 그 동안 축적해 온 한화건설의 철도 기술력을 입증한 것”이라며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포함해 기술형 입찰, 민간제안사업 등 양질의 토목환경사업 수주에 역량을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