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22:20 (금)
농협계열사 CEO, 주요 경영현안 논의
농협계열사 CEO, 주요 경영현안 논의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0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 대책 논의
범농협 차원의 하반기 경영여건 점검과 비상대책 기구 마련 검토
농협은 5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허식 부회장(가운데) 주재로 유통, 제조, 식품, 보험업을 영위하는 농협계열사CEO가 한 자리에 모여‘제3차 계열사 CEO 경영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농협 제공)
농협은 5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허식 부회장(가운데) 주재로 유통, 제조, 식품, 보험업을 영위하는 농협계열사CEO가 한 자리에 모여‘제3차 계열사 CEO 경영전략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농협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은 5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허식 부회장 주재로 유통, 제조, 식품, 보험업을 영위하는 농협계열사 CEO가 한 자리에 모여 '제3차 계열사 CEO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는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 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조치와 미중 무역전쟁 확산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치면서 하반기 경영여건에 미치는 부정적 요인과 농업인 지원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회의를 주관한 허식 부회장은 "제조계열사들은 환헤지가 가능한 파생상품을 이용해 변동성에 대부분 대비가 돼 있지만, 장기화될 경우 리스크 최소화를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며, "농협계열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앞으로 비수익, 비효율적인 부분을 드러내고 개선시켜 나가는 범농협 차원의 비상대책기구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