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0:00 (목)
LG유플러스-부천시, 국내 최초 주차로봇 사업개발 협약
LG유플러스-부천시, 국내 최초 주차로봇 사업개발 협약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06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차량의 입고, 이동, 출고 등 자동으로 수행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부천지역 시민들의 주차 고민이 사라질 전망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부천시, 부천산업진흥원, 마로로봇테크, 현대무벡스와 함께 ‘부천형 주차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를 비롯한 참여 기관들은 6일 부천시청에서 이러한 내용의 업무 협약식을 열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선진화된 국내최초의 ‘부천형 주차로봇’ 개발에 힘쓰기로 합의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주차로봇 플랫폼 개발 ▲주차관제 솔루션 개발 ▲주차로봇 실시간 영상 관제 ▲자율주행 위한 5G 데이터통신망 연계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부천형 주차로봇은 주차과정에 필요한 차량의 입고, 이동, 출고 등을 자동으로 수행하는 로봇을 의미한다. 2020년까지 개발완료 및 시범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후 부천시 공공부문 적용을 시작으로 지역 내 신규 산업단지와 3기 대장신도시에도 주차로봇 보급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주차로봇의 자율주행과 원격제어의 핵심이 되는 5G 인프라 구축을 담당한다. 특히 유저와 가까운 곳에 서버를 설치하고 데이터를 처리하는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엣지컴퓨팅) 기술을 적용해 주차로봇의 실시간 관제영상 등 고용량의 데이터도 초저지연으로 전송 가능케 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화 단계에는 로봇이 클라우드 상에서 3D 맵을 내려 받아 자율주행하는 ‘클라우드 기반 로봇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향후 부천형 주차로봇이 도입되면, 혼잡 시간, 운전 미숙 등의 사유로 주차 및 입출차를 위해 소요되는 시간이 크게 감소되고 차량당 필요한 주차공간이 최소화돼,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도심 주차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그룹장 이해성 상무는 “LG유플러스의 우수한 5G 인프라와 앞선 자율주행 기술을 토대로 부천시가 국내 최고의 주차로봇 시스템을 갖춘 주차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도심 도로를 달리는 5G 자율주행차를 공개 시연하는 것은 물론, 5월에는 서울시와 함께 소방차, 구급차 등의 출동시간을 대폭 감소시키는 긴급차량 우선신호 기술을 실증하는 등 자율주행에 필요한 미래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