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7:20 (토)
금천구, 도서관 5개소에 빅데이터 기반 AI 도입

노익희의 노익희칼럼

BUK인재교육원 | 노익희 선임기자는 30여년간 신문편집과 취재활동을 해온 베테랑 기자로 정치, 경제, 교육, 사...

금천구, 도서관 5개소에 빅데이터 기반 AI 도입
  • 노익희
  • 승인 2019.08.0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의 심리상태 등 입력하면 그에 맞는 도서 추천
‘금천구립금나래도서관’에 설치된 ‘도서추천 키오스크’ 모습
‘금천구립금나래도서관’에 설치된 ‘도서추천 키오스크’ 모습

[데일리그리드=노익희 선임기자] 책을 읽고 싶어 도서관을 찾는 경우, 어떤 책을 읽어야 좋을지 모를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책을 이리저리 뒤져보며 시간을 허비하게 된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이용자 맞춤형 도서추천을 위해 구립도서관 등 지역도서관 5개소에 인공지능기반 도서추천서비스를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인공지능기반 도서추천서비스는 도서추천 키오스크에 이용자의 연령, 성별, 직업, 관심사, 심리상태 등을 입력하면 AI(인공지능)가 빅데이터를 분석해 그에 맞는 도서를 추천해 주는 서비스이다.

 

이번 사업은 구가 서울시 스마트시티 서비스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시비를 지원받아 추진했다.

현재 구립도서관 4개소(독산도서관, 가산도서관, 시흥도서관, 금나래도서관) 와 독산2동 주민센터 1층에 위치한 미래향기작은도서관에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도서관에 설치된 키오스크에 연령, 성별, 심리상태, 관심사 등을 입력하면 현재 이용자에 맞는 도서를 추천받을 수 있다. 도서위치는 문자메시지로 안내해 준다.

구는 주민들이 맞춤형 도서추천서비스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즐겁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지역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주민체감형 스마트 서비스 구현을 위해 1인 취약가구 400~500세대를 대상으로 IoT 기반 스마트플러그 서비스를 9월중 실시할 계획이다. 스마트플러그 서비스는 1인 가구 전력사용량 모니터링을 통해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