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7:20 (토)
인천시의회,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행위 철회촉구
인천시의회,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행위 철회촉구
  • 민영원
  • 승인 2019.08.1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시의회,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행위 철회촉구
사진=인천시의회,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행위 철회촉구

인천광역시의회 이용범의장은 지난 12일 오후 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소녀상(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소재)에서 전국 17개 시․도 의회(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의장과 함께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철회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성명을 통해 아베내각이 지난 7월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8월 2일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하는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 없는 경제침략임을 규탄하고 철회할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시․도 의회에서도 산업분야 행정 및 재정상의 지원, 역사․인권․평화관련 교육 강화, 한반도 평화경제체제 구축 등 위기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임을 표명하고, 아베정부가 한․일 양국의 우호관계 회복과 평화적 문제해결을 위해 외교적 대화의 장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였다.

 

이와 별도로 인천광역시의회는 지난 7월 25일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도발행위에 대하여 전체 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규탄대회를 가졌고, 8월에 열리는 임시회에서 결의문을 채택할 계획이며, 이용범 의장을 시작으로 국회 및 일본대사관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가졌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