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22:20 (수)
농어촌공사, 저수지 관리 '소홀'
농어촌공사, 저수지 관리 '소홀'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08.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D등급 76개소 중 86%인 64곳 2019년에도 D등급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농어촌공사가 농어촌의 저수지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국가안전대진단에서 지난해 D등급을 받은 76개소 중 86%인 64곳이 올해에도 D등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박주현 의원(비례대표)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9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내역을 분석한 결다.

박 의원에 따르면 2018년 D등급 맞은 저수지 76개소 중 86%인 64곳이 2019년에도 여전히 D등급에 머물렀고 1곳은 시설을 폐지해야 할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저수지 안전등급은 A~E등급까지 5등급으로 구분된다.
D등급은 저수지의 주요부재에 결함이 발생해 긴급한 보수나 보강이 필요하며, 경우에 따라 사용제한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매우 심각한 상태를 말한다.

2018년도에 이미 D등급으로 긴급히 보수 보강이 필요하거나 사용제한 여부를 판단했어야 함에도 전국 65곳의 저수지에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점검결과 C등급을 맞았던 23개소는 B등급으로 9개소는 A등급으로 안전단계가 상승하였고, B등급을 맞았던 4곳도 A등급으로 등급이 상승했다. 즉 C등급과 B등급 등 안전한 등급을 맞은 곳에도 예산을 투자해서 관리하면서, 정작 관리가 가장 시급한 D등급 65곳은 사실상 방치한 상황으로 농어촌공사의 저수지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B등급과 C등급을 맞은 저수지 중 올해 2개소가 D등급으로 하락했다. 전남 여천저수지와 전남 수각저수지로 확인됐다. 이 두곳의 저수지 근처에는 대략 30~40가구가 있는 곳이며 시급히 보강조치가 필요하다. 이 2개소 외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D등급을 맞은 64개소, 시설 폐지 1곳 등 총 65개소의 저수지 리스트를 제출하라고 요청했으나 아직 제출받지 못했다. D등급 저수지의 리스트를 확보하는 데로 국민의 안전을 위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농업용 용수 확보의 목적으로 만든 상당의 저수지가 설치된 지 오래돼 가뭄과 홍수, 지진 등 자연 재해에 매우 취약하다.

지난 2013년 4월 경북 경주시 산대저수지 일부가 붕괴되면서 주변 농경지와 차량 13대, 주택 5동, 상가 6동이 침수되면서 큰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

또한 최근 5년간 지역을 가리지 않고 24회 이상의 크고 작은 저수지 재해가 발생하는 등 노후화 된 저수지의 보강이 시급하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