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59 (화)
포스코강판,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 성료
포스코강판,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 성료
  • 이준호
  • 승인 2019.08.2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대리석 강판인 PosMarble을 활용한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시상식 개최
포스코강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강판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포스코강판(대표 하대룡)이 지난 22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회 대학생 디자인(PosMarble) 공모전’을 성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포스마블을 활용한 건축 인테리어 또는 가구 디자인’으로, 지난 13일 6인의 내·외부 심사위원의 평가를 통해, 포스마블의 특장점을 잘 파악하고, 창의적·독창적이며 실현가능성이 높은 9개 작품 (대상 1, 최우수상 1, 우수상 1, 입선 6)을 최종 선정했다. 

대상은 동덕여대 김지윤 씨의 ‘물들다_포스마블을 활용한 이노주단 한복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선정하고, 상금 500만원과 포스아트로 만든 상패, 포스코강판 인턴기회 부여 및 입사 지원 시 우대 혜택을 주기로 했다. 

 

심사위원인 홍익대 윤동식 교수는 “포스마블의 특장점인 경량성과 빅사이즈(Big size) 구현, 우수한 가공성이 잘 반영된 디자인이다”라고, 시공테크 차중호 상무는 “고객이 원하는 이미지를 고해상도로 인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잘 표현된 작품으로, 기존의 대리석과 창조해낸 대리석 패턴의 조화가 돋보이는 작품이다”라고 평가했다.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은 “포스마블은 단순히 대리석의 대체재가 아닌, 구조역할을 하는 강건재이면서 공간의 심미성을 확대할 수 있는 소재이다. 또한 친환경적이고 내오염성이 우수하여 생활 밀착형 공간에 매우 적합하다”며, “미래의 디자이너인 학생들이 포스마블을 통해 강건재의 무한한 확장성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