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22:20 (수)
LH, 하남교산지구 역사-문화자원 활용방안 모색
LH, 하남교산지구 역사-문화자원 활용방안 모색
  • 김수빈 기자
  • 승인 2019.09.0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과 문화재 보존간 갈등 완화와 미래가치 창출방안 함께 논의
사진 = LH 한국토지주택공사 C.I
사진 = LH 한국토지주택공사 C.I

LH(사장 변창흠)는 9일 하남시, 지역시민,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남교산 역사․문화자원의 창의적 활용방안 연구’의 합동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예정지내 분포한 문화재의 보존과 정비를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지역의 역사문화유산을 도시특화자원으로 적극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시행된다.

연구수행기관은 사단법인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한양대 에리카산학협력단(문화재연구소)이며, 과업기간은 내년 7월까지다.

 

그간 사업지구 개발과정에서 발굴된 문화재는 문화재보호법 등 관계 법령에 따라 다양한 제도적 장치들을 통해 보존돼 왔으나,

공공주택사업 시행 초기단계부터 문화재를 도시자원으로 인식하고 전문 연구를 통해 문화재의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시도는 이번이 국내 최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문화재, 도시 및 건축분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학제간 협업연구를 통해 보다 전문적이고 창의적인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연구에 참여한 김영욱 세종대 교수는 “하남교산 지구 내 분포한 문화재를 역사문화자원으로써 합리적으로 보존하는 한편, 이를 활용해 하남시민이 즐겨 찾는 현대적 도시공간으로 재창출할 창의적 활용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착수보고회에서 밝혔다.

또한, 연구수행 과정에서 지자체, 시민단체 등이 함께 참여해 지역 정체성을 살리기 위한 협력형 거버넌스 구축방안도 제시했다.

사진 = 연구 추진방향
사진 = 연구 추진방향

앞으로도 LH는 도시개발과 문화재 보존 사이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최소화하고 신도시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전문연구 시행과 함께 지역과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지역의 역사와 향토문화를 존중하고 이를 계승․발전시켜 역사를 품은 창조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성공적인 해결책 모색을 위해 지자체와 하남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