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6:20 (수)
금오천에서 문화예술로 놀자
금오천에서 문화예술로 놀자
  • 최효정 기자
  • 승인 2019.10.07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춘, 금오천 2.4km’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금오천 일원에서 개최
▲ 청춘 금오천 2.4km 리플릿

[데일리그리드=최효정 기자] 구미시는 ‘구미문화도시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금오천 일대 및 드림큐브에서 ‘청춘 금오천 2.4km’를 개최한다.

2016년부터 개최되어 온 본 축제는 금오천 일대를 많은 시민이 함께 즐기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으로, ‘구미문화도시만들기’에서 연중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사업들과 함께 지역예술가와 시민들의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을 만나볼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된다.

축제는 11일 금요일 저녁 7시 드림큐브에서 대구에서 구미를 찾는 밴드들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다. 대구에서 활동 중인 당기시오, 카노, 워킹애프터유 밴드의 공연이 진행되는데 대구경북상생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7월 구미에서 활동하는 데이플라이 밴드 등의 대구 방문 공연에 대한 맞교환 공연이다.

 

이 외에도 12일, 13일 양일간 금오천 산책로 곳곳에서 탭댄스, 밴드, 클래식 등 지역예술가와 시민들이 준비한 다양한 공연이 준비되어 있으며 다양한 수공예품을 직접 구매하거나 만들어볼 수 있는 청춘마켓도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드림큐브에서도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먼저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동화구연’, 금오산을 주제로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전시 ‘스트링 아트’ 등 ‘구미문화도시만들기’ 사업을 통해 모인 시민들이 직접 기획한 프로그램이 눈길을 끈다. 또한 전문 포토그래퍼가 함께하는 ‘청춘사진관’도 진행되는데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금오천에서 진행되는 축제를 즐기고 추억을 기록할 수 있는 색다른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기간 동안 장내 다양한 장소의 스탬프를 모으거나 SNS로 축제현장 사진을 공유하면 구미문화도시만들기 기념품과 문화바우처 쿠폰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또한 ‘현장스케치 공모전’도 함께 진행되는데, 직접 촬영한 축제 사진을 이메일 또는 카카오톡플러스친구를 통해 응모하면 되고 별도의 심사를 거쳐 시상과 함께 11월 중 특별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구미문화도시만들기’ 관계자는 가을을 품은 금오산 자락 아래 지붕 없는 문화공간 금오천과 드림큐브에서 가족, 친구 등과 함께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청춘, 금오천 2.4km’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